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가수 장민호가 일찍 돌아가신 친아버지를 떠올리다 울음이 터져 공연이 멈췄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이하 '갓파더')에서는 장민호의 첫 단독콘서트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장민호는 데뷔 25년 만에 첫 콘서트를 앞두고 연습에 매진했다. 장민호가 한창 연습에 집중하고 있을 무렵 김갑수가 연습실을 깜짝 방문했다. 김갑수는 아들 장민호를 위해 양손 가득 간식을 사들고와 훈훈함을 안겼다.

콘서트 당일 김갑수는 직접 산 장민호의 굿즈를 자랑하며 대기실을 찾았다. 장민호와 삼촌과 조카처럼 지내는 가수 정동원도 찾았다. 특히 정동원은 장민호를 위한 커피차를 보내며 훈훈한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정동원은 김갑수를 향해 '할아버지'라고 불렀고 김갑수는 "나 아직 창창하다"며 '할아버지' 호칭을 거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장민호는 콘서트장을 찾아준 팬들을 위한 공연을 시작했다. 김갑수도 객석에 앉아 장민호의 굿즈를 흔들며 팬처럼 아버지처럼 응원했다. 장민호는 "이곳에 우리 아버지가 오셨다"며 김갑수를 소개했다.

김갑수는 자리에 일어나 손을 흔들며 "우리 장민호 끝까지 사랑하고 응원해주십시오"라고 외쳐 웃음을 안겼다. 장민호 역시 "기호 1번 김갑수였다"고 너스레를 떨어 분위기를 더 좋게 만들었다.

장민호는 품에서 손편지를 꺼냈다. 그는 "얼마 전 아버지가 손편지를 써주셨다. 그래서 저도 아버지께 편지를 썼다"고 말했다.

장민호는 "갓파더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마음의 아버지를 만나게 됐다. 심지어 많은 분들이 제가 아버지랑 닮았다는 말씀을 많이 하세요. 특히 사슴부자라는 말을 참 듣기 좋습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친아버지는 못 보셨지만 아버지께서 와주셔서 정말 뜻깊은 공연이 될 것 같다. 앞으로 살아가는데있어 진짜 아버지라는 생각으로 많은 것을 공유하며 오래도록 함께 하고 싶다. 체력이 필수인거 아시죠?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아들 장민호 드림"이라고 허리를 숙여 존경의 인사를 보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장민호는 김갑수에게 제2의 인생곡 '남자의 인생'을 헌정했다. 그는 "'남자의 인생'이라는 노래를 꼭 한번 모셔놓고 불러드리고 싶었다. 김갑수 아버지가 역동적으로 사셨더라. 이주 어렸을 때 아버지를 잃으셨고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해서 살아오신 이 시대 표본의 아버지"라며 "무대에서 작은 위로라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장민호는 진심으로 열창했고 끝에는 잠깐 울컥했다. 김갑수도 장민호의 마음을 느낀 듯 따스한 눈빛으로 그를 봤다. 장민호는 "복합적인 감정이 올라왔다. 기쁜 마음도 있고 친아버지가 살아 계셨다면 저 모습으로 보고 계셨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왜 일찍가셔서 좋은 모습의 공연을 못 보셨지' 복합적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사진=KBS2 방송화면
사진=KBS2 방송화면
이후 장민호는 돌아가신 친아버지를 위한 사부곡 '내 이름 아시죠'를 불렀다. 하지만 그는 이전 공연의 여운 때문인지 아버지를 향한 사무치는 그리움 때문인지 반주가 나온 뒤 울컥해 노래를 이어가지 못했다. 장민호는 무대 위에서 오열했고 반주는 끊겼다.

장민호는 눈물 콧물 범벅으로 "죄송하다"고 했고 팬들을 박수로 그를 응원했다. 장민호는 마음을 추스른 뒤 노래를 이어갔다. 김갑수는 장민호의 마음을 이해한 듯 눈시울이 붉어진 채 공연을 감상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