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캐리 활약
꿀잼 캐릭터 소화
웃음 포텐 폭발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사와 조이'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사와 조이' 민진웅이 차진 캐릭터 소화력으로 꿀잼 포텐을 터뜨렸다.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극본 이재윤 연출 유종선)에서는 악행을 일삼는 상단을 조사하기 위해 암행에 나선 육칠(민진웅 분)의 나날이 그려졌다. 앞서 육칠은 이언(옥택연 분)을 따라 관아 수령을 해친 살수의 배후를 찾아 나섰다.

이 가운데 육칠은 구덩이에서 우여곡절 끝에 밖으로 나왔지만 도깨비 불과 처녀 귀신의 등장에 사색이 됐다. 이어 귀신 행세를 한 비령(채원빈 분)의 사정과 병든 아이들을 안타깝게 바라보던 육칠은 직접 상단에 가겠다는 이언을 따랐다.

뿐만 아니라 양반 행색을 한 후 말종(정순원 분)을 만난 육칠은 본격적으로 위장 수사에 나섰다. 무엇보다 육칠은 긴장감에 땀을 흘리면서도 신분을 숨기기 위해 능청스럽게 춤을 춰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상단 주변을 살피다 마주친 광순(이상희 분)을 피하려다 덫에 걸린 육칠은 말종이 나타나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부부임을 증명하기 위해 이언과 조이(김혜윤 분)가 입맞춤을 하자 육칠은 놀란 듯 동그라진 눈으로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민진웅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 롤러코스터 같은 연기 변주로 드라마의 풍성함과 더불어 재미까지 더했다. 특히 아이들을 향해 측은지심을 느끼는 찰나부터 위험에 처한 순간까지 캐릭터의 감정선을 각기 다른 표현으로 펼쳐내며 몰입을 높였다.

이와 함께 민진웅은 능청에 애교까지 더한 표정 연기와 특유의 톤이 묻어나는 대사 처리로 작품에 감칠맛을 살리며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민진웅이 출연하는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