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혁, "두 달 비건 생활했다" 이유는?
반전의 과거..."2kg 아령도 못 들었다"
'피나는' 다이어트..."혈변도 봐"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만능 모델테이너 정혁이 다이어트 고충을 토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웃겨야 사는 배우’ 특집으로, 송진우, 김민교, 정혁 그리고 부팀장 가수 프라임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예능 대세들의 백만불짜리 끼는 물론, 웃음이 빵빵 터지는 퀴즈 대결까지, 다양한 볼거리가 그려질 예정이다.

최근 예능 루키로 떠오른 정혁은 2015년 S/S 서울패션위크 블라인드니스를 통해 모델로 정식 데뷔, 현재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웹예능 ‘SNL 코리아’에서는 콩트에 도전, 거침없는 코믹 연기에도 도전했다.

이날 MC 김용만이 “모델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패션쇼장은 어디냐”라고 묻자 정혁은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활동하고 있었는데, 해외 활동을 너무 하고 싶어서 무작정 해외로 떠났다. 그리고 해외 명품 브랜드 패션쇼에 서게 됐다”라고 털어놓는다.

이어 정혁은 “살을 빼기 위해서 두 달간 비건 생활을 했다. 근육까지 빼서 정말 힘들었다. 지금보다 15~17kg 정도 체중을 감량했었다”라고 밝힌다. 이어 “화장실에 가면 피가 나오기도 했고, 이후 한국에 왔을 때는 2kg 아령도 못 들었다”라며 모델 시절의 고충을 고백해 출연자 모두를 놀라게 한다는 후문이다.

한편, 대한외국인 팀에는 현재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절친 19살 클레어와 17살 매도우가 합류, 한국인 못지않은 한국어 실력과 하이 텐션으로 ‘대한외국인’을 들었다 놨다 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만능 모델테이너 정혁이 털어놓는 극한의 다이어트 이야기와 그의 퀴즈 도전기는 11월 17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