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촬영 재개
"출연진, 제작진 전원 음성"
한숨 돌린 KBS, 결방 NO
'신사와 아가씨' 포스터/ 사진=KBS2 제공
'신사와 아가씨' 포스터/ 사진=KBS2 제공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멈춰섰던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촬영이 재개됐다.

'신사와 아가씨' 측은 17일 텐아시아에 "출연진과 제작진 전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날 촬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사와 아가씨'는 결방 없이 정상적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앞서 '신사와 아가씨' 제작진은 16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촬영에 지원 나왔던 스태프 중 2명이 이날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촬영을 중단하고 전체 스태프 및 배우들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KBS는 "지금껏 정기적으로 PCR검사와 방역, 발열체크를 하면서 촬영을 진행해 왔다. 향후에도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꾸준히 상황을 살펴나가도록 하겠다"며 "출연진 및 제작진의 안전확보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배우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 이종원, 이일화, 오현경, 차화연 등이 출연하며 30%대 높은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