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제작발표회
이승기 "최초의 예능 스타일, 로망 실현"
카이 "나에게 이런 면이 있었나 놀라고 신선해"
'신세계로부터'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프로그램 자체로 주는 재미가 가장 큰 차별점입니다. 제작진이 열심히 준비해 놓으면 멤버들은 그걸 뛰어넘고 독특한 방향으로 움직이더라고요. 독보적인 느낌입니다."


조효진 PD가 17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새 예능 '신세계로부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차별점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승기, 은지원, 김희철, 조보아, 박나래, 카이(EXO)와 조효진 PD, 고민석 PD가 참석했다.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를 연출한 조효진 PD, 고민석 PD가 다시 뭉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일매일 달라지는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협동과 배신을 오가는 여섯 멤버 이승기, 은지원, 김희철, 조보아, 박나래, 카이의 흥미진진한 케미와 급변하는 관계가 유쾌한 웃음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신세계로부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이승기는 "개개인이 원하는 로망이 실현된 신세계라는 공간에서 6일간 생활한다. 가상화폐도 존재하고 다양한 게임도 있다. 최초의 예능 스타일이다. 게임과 구성이 처음 보는 스타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은지원은 "꿈에 그리는 것들을 가상 현실에 설정해놓고 게임을 통해 얻는다는 것 자체가 신선했다.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공감할 만한 것들이 많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세계로부터' 예고편에서 김희철은 '오징어게임'에 나온 초록색 츄리닝을 입고 있어 시선을 강탈했다. 이승기는 "'오징어게임'이 공개되기 전에 먼저 입은 거다. 여기서 김희철이 엄청 가난해진다. '오징어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이 충족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저 때 헤어스타일도 허성태 형님 같았다. 이것과 같이 엮여서 기사 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멤버가 너무 좋았다. 이 멤버들과 어떤 일이 있을까 궁금했는데, 상상한 것 이상의 일들이 있었다. PD님과 미팅을 했을 때 만약에 나래 씨가 꿈꾸는 신세계를 마음껏 펼칠 수 있다면 어떤 걸 하고 싶냐고, 다 해주겠다고 해서 심장이 뛰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신세계로부터' 카이./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카이./사진제공=넷플릭스
카이는 "예능을 떠나 재밌을 것 같았다. 또 다른 카이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촬영을 하면서 나한테 이런 면이 있었나 놀라고 신선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조보아에 대해 "조보아가 없었다면 이렇게 재밌어지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중간에서 늘 캐스팅 보트였다. 이기기 위해서는 조보아가 필요했다. '아내의 유혹'같은 느낌이었다. 반전이 계속 됐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리얼리티는 처음이었다. 지붕 없는 곳에서 촬영하는 게 거의 처음이라 너무 좋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의 호흡은 너무 좋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승기는 "웃긴 게 김희철이 먼저 단톡방 만들고는 가장 먼저 단톡방을 나갔다"고 폭로했다.

김희철은 "이승기와 첫 만남인데 좋은 의미로는 너무 잘 맞았고, 안 좋은 의미로는 나를 저글링 하듯이 가지고 놀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가 "김희철이 체력 좋고 안 지친다. 김희철이라는 우주대스타가 예능상에서 무너졌을 때 쾌락이 있더라"고 하자 김희철은 "변태냐"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세계로부터' 김희철./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김희철./사진제공=넷플릭스
이승기와 은지원은 '1박 2일', '신서유기를 통해 오랫동안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이승기는 "은지원 형과 함께하면 너무 편하다. 누군가는 악역을 맡아야 하는데 형 옆에서 악한 걸 하면 부담이 없다. 나만큼 해주겠지 하는 믿음이 있다. 잘 배신할 거라는 믿음도 큰 믿음이다. 절대 저 말이 사실이 아닐 거라는 믿음을 주는 사람은 은지원 형이 유일하다"며 "옛날에는 배신할 때 미안함이 없었는데 이제는 약간 미안해한다. 따뜻한 배신"이라고 밝혔다.

은지원은 "속으론 이승기는 무조건 내 편을 들어주겠지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얄짤 없더라"고 말했다. 카이도 이승기에 대해 "눈에 보이지 않는 독함이 이런 것이구나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승기는 "카이는 머리도 좋은데 연기까지 된다. 만만치 않다"고 칭찬했다.

고민석 PD는 "신비롭고 새로운 느낌을 주고 싶었고, 현실과는 동떨어지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 섬에서 촬영을 했다. 사전 인터뷰를 통해 멤버들의 로망을 그대로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여섯 채의 집을 선물해 드렸고, 레스토랑과 카페, 요가원, 은행까지 꾸몄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의 드림 하우스 설명이 이어졌다. 이승기는 "젊은 청년들의 꿈을 이뤄주는, 성공한 CEO 같은 집을 부탁했다. 개인적으로 만족했고, 집 안에 혼자만의 씨어터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실현해줬다. 그런데 급했는지 빔 프로젝트가 불을 끄면 같이 꺼진다. 불이 켜진 상태에서 봐야 한다. 드림을 누리지는 못했다. 화장실을 가려면 2분 정도 걸어가야 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로부터' 은지원./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은지원./사진제공=넷플릭스
은지원은 "해리포터에 나오는 마법 같은 집을 원했는데 세상 음침하다. 벌레 나와도 모를 것 같다. 바퀴벌레 집 같았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을 볼 수 있는 TV, 게임할 수 있는 컴퓨터, 청소기만 놔달라고 했는데 정말 다 해줬다. 근데 온수 이야기를 안 했더니 따뜻한 물이 안 나왔다"고 했고, 카이는 "그리스 산토리니 느낌으로 파란색 지붕에 해변이 펼쳐진 집을 원했는데, 횟집 느낌이더라"고 덧붙였다.

조효진 PD는 '신세계로부터' 관전 포인트에 대해 "멤버들의 케미, 아름다운 장소가 주는 힐링, 판타지와 리얼을 오가는 스토리"라고 말했다. 고 PD는 "섬 안에 NPC 분들도 존재한다. 멤버들이 현실 세계와 신세계에서 혼동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신세계로부터'는 오는 11월 20일부터 매주 토요일 두 편씩, 4주에 걸쳐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