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김희철./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김희철./사진제공=넷플릭스


가수 김희철이 배우 이승기를 첫 만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예능 '신세계로부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김희철은 "이승기와 첫 만남인데 좋은 의미로는 너무 잘 맞았고, 안 좋은 의미로는 나를 저글링 하듯이 가지고 놀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가 "김희철이 체력 좋고 안 지친다. 김희철이라는 우주대스타가 예능상에서 무너졌을 때 쾌락이 있더라"고 하자 김희철은 "변태냐"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세계로부터' 예고편에서 김희철은 '오징어게임'에 나온 초록색 츄리닝을 입고 있어 시선을 강탈했다. 이승기는 "'오징어게임'이 공개되기 전에 먼저 입은 거다. 여기서 김희철이 엄청 가난해진다. '오징어게임'에 참가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이 충족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저때 헤어스타일도 허성태 형님 같았다. 이것과 같이 엮여서 기사 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효진 PD는 '신세계로부터' 관전 포인트에 대해 "멤버들의 케미, 아름다운 장소가 주는 힐링, 판타지와 리얼을 오가는 스토리"라고 말했다. 고 PD는 "섬 안에 NPC 분들도 존재한다. 멤버들이 현실 세계와 신세계에서 혼돈하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신세계로부터'는 오는 11월 2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