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카이./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카이./사진제공=넷플릭스


카이가 이승기에 대해 이승기와 예능에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예능 '신세계로부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이승기와 은지원은 '1박 2일', '신서유기를 통해 오랫동안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이승기는 "너무 좋았다. 은지원 형과 함께하면 너무 편하다. 누군가는 악역을 맡아야 하는데 형 옆에서 악한 걸 하면 부담이 없다. 나만큼 해주겠지 하는 믿음이 있다. 잘 배신할 거라는 믿음도 큰 믿음이다. 절대 저 말이 사실이 아닐거라는 믿음을 주는 사람은 은지원 형이 유일하다"며 "옛날에는 배신할 때 미안함이 없었는데 이제는 약간 미안해한다. 따뜻한 배신"이라고 밝혔다.

은지원은 "속으론 이승기는 무조건 내 편을 들어주겠지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얄짤 없더라"고 말했다. 카이도 이승기에 대해 "눈에 보이지 않는 독함이 이런 것이구나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승기는 "카이는 머리도 좋은데 연기까지 된다. 만만치 않다"고 칭찬했다.

고민석 PD는 "신비롭고 새로운 느낌을 주고 싶었고, 현실과는 동떨어지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 섬에서 촬영을 했다. 사전 인터뷰를 통해 멤버들의 로망을 그대로 구현하려고 노력했다. 여섯 채의 집을 선물해 드렸고, 레스토랑과 카페, 요가원, 은행까지 꾸몄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의 드림 하우스 설명이 이어졌다. 이승기는 "젊은 청년들의 꿈을 이뤄주는, 성공한 CEO 같은 집을 부탁했다. 개인적으로 만족했고, 집 안에 혼자만의 씨어터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실현해줬다. 그런데 급했는지 빔 프로젝트가 불을 끄면 같이 꺼진다. 불이 켜진 상태에서 봐야 한다. 드림을 누리지는 못했다. 화장실을 가려면 2분 정도 걸어가야했다"고 말했다.

은지원은 "해리포터에 나오는 마법같은 집을 원했는데 세상 음침하다. 벌레 나와도 모를 것 같다. 바퀴벌레 집 같았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