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로부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신세계로부터' 이승기./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이승기가 김희철이 단톡방을 나갔다고 폭로했다.

17일 오전 넷플릭스 새 예능 '신세계로부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신세계로부터'는 누구나 꿈꾸는 세계, 유토피아에서 일어나는 예측불허의 사건들과 생존 미션, 대결, 반전 등을 펼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신개념 가상 시뮬레이션 예능.

이승기는 "개개인이 원하는 로망이 실현되어 있는 신세계라는 공간에서 6일간 생활한다. 가상화폐도 존재하고 다양한 게임도 있다. 최초의 예능 스타일이다. 게임과 구성이 처음보는 스타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은지원은 "꿈에 그리는 것들을 가상 현실에 설정해놓고 게임을 통해 얻는다는 것 자체가 신선하다. 온라인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공감할 만한 것들이 많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승기는 조보아에 대해 "조보아가 없었다면 이렇게 재밌어지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중간에서 늘 캐스팅 보드였다. 이기기 위해서는 조보아가 필요했다. '아내의 유혹'같은 느낌이었다. 반전이 계속 됐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지붕 없는 곳에서 촬영하는 게 거의 처음이라 너무 좋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멤버들의 호흡은 너무 좋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승기는 "웃긴 게 김희철이 먼저 단톡방 만들고는 가장 먼저 단톡방을 나갔다"고 폭로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