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가수 박선주의 자발적 솔로 육아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박선주가 출연, ‘자발적 솔로 육아’라는 새로운 가족의 형태와 일상을 공개한다.

박선주는 현재 남편 강레오와 떨어져 6년째 제주도에서 10살 딸을 혼자 양육 중이다. 레스토랑 운영과 농사가 꿈인 강레오, 자유롭게 음악을 하고 싶은 박선주, 그리고 제주도를 좋아하는 딸 에이미, 이 세 사람 모두가 행복하기 위해 각자 삶의 공간을 인정해 부부가 별거를 선택해 사는 것.

엄마, 아빠의 별거에 대한 딸 에이미의 반응도 공개됐다. 박선주와 강레오를 쏙 빼닮은 에이미의 답변에 출연자들은 “정말 쿨한 가족”이라고 반응, 박선주의 ‘자발적 솔로 육아’에 관심이 더욱 집중됐다.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처음으로 일상을 공개한 박선주와 에이미의 하루도 공개됐다. 박선주는 일어나자마자 에이미와 영어로 명상을 시작, 영어 공부와 동시에 자녀와 교감도 할 수 있다는 박선주식 모닝 루틴이 눈길을 끌었다.

박선주는 본인만의 특별한 교육관도 공개했다. 박선주는 “교육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독립성’”이라고 밝혔고, 실제 에이미는 스스로 등교 준비를 마친 뒤 경제 관련 책을 읽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 딸을 위한 박선주의 경제 교육관도 공개, “돈은 굴려야 해” “No pay, no gain” 등 10살 딸에게 다소 현실적인 경제 교육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날 방송에는 에이미가 다니고 있는 국제학교의 일상과 수업들도 공개될 예정. 특히 박선주는 딸 에이미를 국제학교에 보낸 소신 있는 교육관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

‘자발적 솔로 육아’라는 또 다른 가족의 형태를 보여줄 박선주와 딸 에이미의 일상은 17일오후 9시 방송되는 ‘내가 키운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