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끝밥' 시즌2 위한 고군분투
김남길·최지우·엑소 카이 섭외 完
팔로워 1000 달성 성공
사진=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방송 화면 캡처


'고끝밥' 멤버들이 시즌2를 위한 스타 섭외에 나섰다.

16일 NQQ,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는 멤버들의 시즌2를 위한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이날 ‘고끝밥’은 시즌 연장 확정을 발표한 했다. 제작진은 “마냥 좋아할 일은 아니다”라며 “꾸역꾸역 사정해서 얻어낸 시즌2다”라고 말했다. 이에 황제성은 “왜 기분을 잡치냐”며 항의했고, 조세호 역시 “이렇게 시즌2를 맞이하긴 처음”이라며 허무함을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은 ‘고끝밥’ 인지도 향상을 위해 스타들을 초대하기에 나섰다. 먼저 조세호는 절친이라는 배우 이동휘와 전화 통화를 연결했다. 이동휘는 “당연히 ‘고끝밥’ 잘 알고 있다”며 “지난번 언급만 되고 전화가 안 와서 섭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호 형이 하는 프로그램이면 무조건 나갈 것”이라고 말해 희망을 안겼다.

황제성은 배우 김남길이 출연을 약속했다고 해 멤버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그는 메시지를 통해 김남길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추격신 촬영 중”이라는 답변에 통화를 다음번으로 미뤘다.

조세호는 ‘센 카드’를 꺼냈다. 배우 최지우 섭외에 나선 것. 그는 곧장 최지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최지우는 반갑게 전화를 받은 뒤 “세호야 너랑 나랑 통했나봐 어제 꿈에 네가 나왔어”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네가 돈을 많이벌어서 나에게 좋은 걸 막 사주는 꿈”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조심스럽게 ‘고끝밥’ 섭외 요정을 했다. 그러자 최지우는 “저희 ‘시고르 경양식’에 오라”며 섭외를 선수쳤다. 조세호는 재차 “빅 스타가 필요한다. 누나의 축하를 받고 싶다”며 섭외를 시도했다. 이에 최지우는 “출연할게 알겠어”라고 대답해 환호를 자아냈다.

조세호는 내친김에 배우 이수혁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는 “목소리가 전화로 들어도 진짜 좋다”고 운을 뗀 다음, ‘고끝밥’에 출연 해 줄 것을 부탁했다. 이수혁은 난감해 하다가도 흔쾌히 수락해 조세호의 인맥을 감탄케 했다.

이어 문세윤도 스타 섭외에 나섰다. 그는 엑소 카이에게 전화를 걸어 간절한 섭외 작전에 돌입했다. 이에 카이는 “그렇게 힘들어요 형?”이라며 걱정했고, 문세윤은 “카이 씨한테 다 맞춰 드리겠다”며 간곡히 부탁했다. 결국 카이는 “갈게요 형”이라며 출연 제안을 수락했다.

‘고끝밥’ 멤버들은 스타 섭외 이외에도 공식 SNS 팔로워 1000명을 모아야 하는 미션을 받은 만큼 131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유병재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에 유병재는 자신의 SNS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홍보를 도왔다. 하지만 라이브 방송 진행 중 팔로워가 오히려 줄어드는 현상이 생겼고, 이들은 급하게 방송을 종료했다.

하지만 이후 멤버들은 팔로워 1000 달성에 성공, 1만 팔로워 모으기를 다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