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개그맨 이상준이 가수 은가은에게 청혼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와카남'에서는 이상준이 은가은에게 프러포즈했다.

이날 이상준, 은가은은 홍윤화, 김민기 부부를 만났다. 은가은이 화장실에 간 사이 홍윤화는 "프러포즈는 했느냐"고 물었다. 이상준은 "이미 결혼했는데 무슨 프러포즈"라고 답했고 홍윤화는 "프러포즈 유무는 여자들의 평생 서운함의 포인트"라고 야유했다.

김민기는 "프러포즈는 무조건 해야 된다. 여자는 같이 밥 먹다가 꽃 한 송이만 사 줘도 감동한다"고 조언했다. 김민기는 홍윤화에게 한 프러포즈를 공유했다. 김민기는 "카페를 빌려서 그동안 우리가 만났던 사진을 빔으로 쏘면서 꽃다발이랑 노래를 준비했다"고 했다.

이상준은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고민했고 그러다 은가은의 동료 양지은, 강혜연을 만났다. 이상준은 "혼자서는 안될 것 같다. 도와달라"며 프러포즈 상황을 공유했다.

이상준은 은가은, 양지은, 강혜연을 보며 "셋이 같은 무대를 섰는데도 은가은이 월등히 예쁘다"고 팔불출 같은 면모를 드러냈다. 강혜연은 양지은에게 "언니, 다음에는 남편 데려와라"고 말했고 양지은도 "너도 남자친구 만들어서 데리고 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갑자기 이상준은 "SNS에 (은가은괴)같이 찍은 사진을 올렸더니 악플이 달렸다. '은가은 인생 왜 망치려 하냐'는 댓글을 보니 이제 사진을 안 찍으려 한다"고 털어놨다.

은가은은 "무슨 내 인생을 망치냐"며 "사진 찍어도 되니 신경쓰지 마라"고 달랬다. 하지만 이상준은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나갔고 은가은은 당황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은가은은 이상준을 찾아 다녔다. 한 장소에 도착한 은가은은 문을 열고 들어갔고 신호에 맞춰 이상준은 피아노를 치며 '다행이다'를 불렀다. 은가은은 상황을 파악하고 눈물을 터트렸다. 그 자리에서 울기만 하는 은가은을 보던 양지은, 강혜연은 피아노 앞으로 안내했고, 이상준은 '다행이다'를 열창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이상준은 '다행이다'를 위해 일주일 내내 연습했고, 완벽한 청혼을 할 수 있었다. 은가은은 이상준의 노래 내내 울었고 눈이 퉁퉁 부었다. 은가은은 "오빠가 화난 줄 알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상준은 "울 줄은 몰랐다"면서도 "나랑 결혼해줘서 고맙다. 반지가 아직 안나와서 펜으로 그려주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