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가수 장윤정이 남편인 방송인 도경완과의 잘못된(?) 러브스토리를 바로 잡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장윤정이 탁재훈, 임원희, 이상민, 김준호를 만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윤정은 도경완이 폭로한 '굴 택배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앞서 ‘돌싱포맨’에 출연한 도경완은 장윤정이 자신의 굴 택배를 허락 없이 뜯어 주변 사람들에게 나눠줬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에 장윤정은 “택배가 스티로폼으로 왔길래 상하면 안 되니까 뜯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래도 전화를 해야 했다"는 김준호의 말에 장윤정은 "통화가 안 됐다"고 전했다. 통화는 안 되고, 굴은 있고, 너무 많았다는 것.

그러면서 방송 이후 김준호가 '경완이만 뜯어볼 수 있쟈나'라고 도경완만을 위한 택배를 보냈다고 폭로하며 섭섭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준호는 "걔는 안 되겠다"며 태도를 돌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도경완과의 첫 만남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앞서 도경완은 "방송에서 처음 만났을 때 디너쇼 티켓에 관해 물었더니 장윤정이 본인 번호를 줬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장윤정은 "매니저 번호를 못 외워서 내 번호를 준 거다. 연락이 와서 그냥 티켓을 줬다. 심지어 난 도경완이 누구인지도 몰랐다"며 “여기서 포인트는 전화가 연결되면 먼저 티켓 얘기를 꺼내야 하지 않냐. 그런데 티켓 얘기는 쏙 들어가더라. 남편이 먼저 대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윤정은 "남편이 '술 언제 사주실 거예요?'라고 물었다. 술 좋아하는 여자에게는 술 먹자고 하는 게 제일 좋은 것 같다. 귀여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사실 도경완과의 술자리는 그를 털어내기 위한 자리였다고.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장윤정은 “술 먹자는 사람과 함께 술을 마시는 의미는 내게 털어내는 날을 의미한다. 밥 한번 먹자고 계속하면 짜증 나지 않냐. 그날도 사실은 도경완을 털려고 나간 거였다"며 "심지어 내가 제일 친한 오빠랑 술 먹는 자리에 불렀다. 나랑 오빠랑 마주 보고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문을 딱 열고 들어오더니 그 오빠 옆에 앉고 난 한 번도 안 쳐다봤다. 그렇게 술자리가 끝나고 나왔는데 비가 오더라. 매니저를 찾는데 도경완이 비를 맞으며 뛰어다녔다. 알고 보니 내 매니저를 찾아주려고 그랬던 거였다. 그 모습에 내가 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윤정은 "그때 남편이 여의도에서 청담까지 순식간에 온 거였다. 나중에 물어봤는데 언제 날 부를지 몰라 옷도 안 벗고 기다리고 있었다더라. 연락 주고받은 날은 매일 그렇게 기다린 것"이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도경완과 사귀기 전, 그가 전화로 종종 책을 읽어주기도 했다고. 장윤정은 "처음엔 유부남에 나이도 많은 줄 알았다. 너무 내게 팬심을 보여 나이가 좀 있는 오빠인가 싶었다"고 말했다.

데이트 비용에 대해서는 “나는 어렸을 때부터 일을 했고 워낙 돈을 많이 번다고 이야기를 하니까 어디 가서 밥 사달라는 말을 한 적 없다. 내가 내는 게 편했다"고 밝혔다.

첫키스에 대해서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고. 탁재훈이 "남자로 보이고 나서냐"고 묻자 장윤정은 "남자로 보여야 키스를 하지"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윤정은 자신이 못하는 걸 도경완이 해줄 때 멋져 보인다며 "내가 젓가락질을 잘 못 하는 편인데 남편이 한 손으로 김치를 찢어줘서 내 마음도 찢어졌다"고 애정을 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