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키·가비, 노제·여진, 립제이·리정
'스우파' 갈라쇼 스페셜 무대 꾸민다

막내들만의 무대, 반전 매력 예고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 예고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 예고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에서 '스우파'의 열기가 이어진다. 특급 스페셜 무대까지 예고돼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16일 방송되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에는 가비와 아이키, 노제와 여진, 립제이와 리정이 스페셜 무대를 꾸민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 이들의 무대가 예고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먼저 '스우파'를 통해 라이벌에서 절친으로 거듭난 가비와 아이키가 라라랜드 OST로 흥겨운 무대를 만든다. 노제와 여진은 찐 절친 케미가 느껴지는 무대를, 립제이와 리정은 누리꾼들을 열광하게 만든 '모녀케미'로 특별한 무대를 선보이는 것.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 예고
/사진=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 예고
또한 여덟 크루의 막내 8명이 함께한 파워풀한 '막내즈' 무대도 공개된다. '스우파' 속 경쟁을 뒤로 하고 댄서들간의 훈훈한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스페셜 무대는 이 날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리더들에게 익명으로 질문하고 속마음을 털어놓는 리더 청문회가 펼쳐진다. 리더들은 크루원들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질문에 희로애락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YGX 리정에게 "만약에 회사가 데뷔 시켜 준다 하면 할건지"를 묻자 댄서로서의 자부심이 느껴지는 소신발언으로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댄서들의 반전매력도 볼거리를 더할 전망. 댄서 각자의 숨겨둔 능력은 물론 모니카를 필두로 한 댄서들의 ‘여자친구’ 무대가 최고의 반전매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스우파' 댄서들의 축제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갈라 토크쇼' 2회는 16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