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솔직 발언
"사랑하려면 미쳐야"
이가령의 연애사
'미친사랑X' 3회/ 사진=TV조선 제공
'미친사랑X' 3회/ 사진=TV조선 제공


배우 이가령이 자신의 연애관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TV조선 ‘미친.사랑.X’는 ‘사랑해서 그랬다’라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벌어지는 로맨스 범죄 및 살인 사건을 드라마로 재구성해 범인의 심리를 심도 있게 알아보는 ‘치정 스릴러’ 예능 프로그램이다. 드라마와 예능, 인간관계의 심리 분석을 버무린 ‘신개념 웰메이드 예능’으로 첫 방송부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미친.사랑.X’ 3회에서는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 3를 앞두고 열일 행보를 가동한 배우 이가령이 스튜디오에 등장한다. 무엇보다 이가령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부혜령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큰 화제를 모았던 터. 남편의 외도를 알게 된 후 결국 흑화해 이혼을 강행했던 드라마 속 부혜령과 같은 상황에 놓이게 되면 어떻게 대처하겠냐는 질문을 받자, 이가령은 “실제라면 한 번은 눈 감아 줄 것 같다”는 뜻밖의 대답을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미친.사랑.X’ 3회에서는 지난 1, 2회를 뛰어넘는, 또 한 번의 역대급 반전 치정 스릴러 드라마가 펼쳐지면서 스튜디오 곳곳에서 기함이 터져 나왔던 상황. 특히 이가령은 “아름다운 장면이 무서워 보인다”며 과몰입 시청자 모드로 드라마를 감상하는가 하면, ‘미친.사랑.X’ 3회 드라마를 모두 보고 난 후에는 “정말 미쳤다. 내가 여태까지 한 사랑은 사랑이 맞나 싶다”고 거침없는 시청 소감을 남기면서, 눈물과 웃음을 넘나드는 리액션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이가령은 사랑과 연애관에 대한 솔직한 고백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랑을 하려면 미쳐야 한다”고 화끈하게 운을 뗀 이가령이 “데이트 도중에 ‘이대로 죽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 적 있다”며 과거 연애사를 속 시원히 밝혔던 것. 뜻밖의 고백으로 모두의 마음을 울린 이가령의 연애 스토리는 과연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제작진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를 보며 있는 그대로의 감정을 드러낸 이가령 덕분에 현장의 몰입도가 상당했다”며 “신동엽, 오은영의 예리한 심리 분석, 그리고 어디서도 들어본 적 없던 이가령의 연애 스토리를 본 방송으로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미친.사랑.X’ 3회는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