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in' 온라인 제작발표회
배성재 "15년간 나쁜 마음 無"
"다들 날 영입하려고 혈안"
'지구in' 배성재/ 사진=SBS플러스 제공
'지구in' 배성재/ 사진=SBS플러스 제공


SBS플러스 새 예능 프로그램 '세상의 모든 사건-지구in'(이하 '지구인') MC 배성재가 프리 선언 뒤에도 친정인 SBS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비결을 밝혔다.

16일 오전 '지구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양화 SBS플러스 제작팀장을 비롯해 장도연, 배성재, 표창원, 럭키(인도), 알베르토(이탈리아), 크리스티안(멕시코)이 참석했다.

'지구인'은 이슈가 된 사건에 대해 세계의 유사한 사건들을 차트 형식으로 살펴보고 의미와 개선점을 되짚어보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배성재는 "SBS 퇴사 후에도 제집처럼 드나들고 있는데 너무 편안하다"며 "꼭 한번 해보고 싶은 프로그램이었는데 타이밍이 딱 맞게 제안을 받았다. 1000회 정도는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퇴사 후에도 SBS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에 대해 "그만큼 회사 생활을 잘했다는 이야기다. 15년 다니면서 단 한 번도 나쁜 마음을 가진 적이 없다. 회사도 나에게 도움을 줬고, 나도 회사를 위해 열심히 일했다"면서 "나에게 꼭 필요한 축구 중계권이 가격이 올랐고 다른 방송사에서 많이 가져가 축구 중계를 이어가기 위해 서로를 사랑하지만 따로 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리 선언 뒤) 예능이나 라디오 등 다른 부서에서도 같이 하자고 해서 감사하게 함께하고 있다"며 "비결은 회사 생활을 잘하면 된다. 간단한 진리다. 주어진 일에 충실히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프리 선언 후 다른 방송국에 나갈 수 있어서 좋고 다들 날 영입하려고 혈안이다"며 "내가 지금 매니저가 없다. 1년 정도는 소속사 없이 하려고 한다. 15년 동안 혼자 해왔기 때문에 갑자기 회사를 고르는 게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식하게 스케줄을 잡다보니까 연말까지 쉬는 날이 없다. 내가 그 정도였다"며 웃었다.

'지구인'은 16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