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연상호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지옥' 연상호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연상호 감독이 지옥 사자를 세 명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16일 오전 '지옥'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지옥'은 예고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연상호 감독은 "친한 친구인 최규석 작가와 내가 그린 동명의 웹툰을 바탕으로 했다"며 "지옥에서 등장하는 인물들은 실제로 존재하는 있을 법한 인물들이고, 가지고 있는 신념들이 다 다르다. 관객들도 이들의 신념에 동의하거나 다를거라고 생각한다. 신념이 충돌하는 모습을 보는 것, 그 모습을 통해 사회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계기나 이야기들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천사와 지옥 사자의 이미지는 어떻게 구현했을까. 연 감독은 "천사와 악마는 고대 옛날에서부터 나타났기에 그들이 봤던 원형이 무엇일까 하는 상상을 하면서 만들었다. 천사를 표현한 여러 그림들 중 거대한 얼굴 이미지들이 있었다. 무엇을 봤을때 이런이미지를 만들어냈을까 상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옥 사자는 사자의 모습만으로 지옥이 어떤 곳인지 상상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상상하는 지옥이라는 것들을 캐릭터에 부여할 수 있는 모습은 어떤 것일까 생각하며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자가 세 명이서 무리지어 다니는 이유에 대해서는 "'집단에 의한 린치'가 공포의 키워드인 것 같다. 소수의 인물에게 행해지는 집단의 린치. 그것을 집단으로 느껴지게 하기 위해서는 최소 인원이 몇일까 생각했고, 둘은 너무 버디같을 것 같아 세 명으로 설정했다"고 말했다.

'지옥'은 오는 11월 1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