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야엘♥김흥수, 달달한 현실 커플 케미
문야엘, "바람? 한 번은 괜찮아"
"김흥수, 스킨십 좋아한다"
사진=IHQ '리더의 연애' 방송 화면 캡처
사진=IHQ '리더의 연애'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흥수와 공개 열애 중인 방송인 문야엘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채널 IHQ '리더의 연애'에서는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실제 연인이 된 김흥수와 문야엘 커플의 데이트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한혜진은 스튜디오에 나온 문야엘을 향해 "그럴 일은 없겠지만 혹시나 김흥수 씨가 바람을 피운다면?"이라는 질문을 했다. 그러자 문야엘은 “나는 바람은 봐줄 수 있는 성격”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예전엔 아니었는데 지금의 나는 그렇다”며 “많은 경험을 하다 보니 남자들이 바람을 피우는 경우가 많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한 번은 괜찮을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스튜디오에는 김흥수, 문야엘 커플의 데이트 모습이 공개됐다. 김흥수는 어머니가 기사를 통해 연애 사실을 알게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야엘에게 ”자기는 부모님들이 뭐라고 안하냐”고 물었다. 이에 문야엘은 "나는 바로 말씀드렸는데 '그렇구나' 하시는 반응”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해변 데이트를 이어갔다. 특히 김흥수는 문야엘의 이마에 키스를 하는가 하면, 문야엘을 업고 해변을 거닐기도 했다. 이를 지켜보던 박명수는 문야엘에게 "흥수 씨가 원래 스킨십을 좋아하냐"고 물었고, 문야엘은 "항상 붙어있는 거 좋아하고, 손 잡는 거 좋아한다"고 전했다.

이후 문야엘은 김흥수의 절친인 김기두와 허정민에게 고백썰을 풀었다. 그는 "사귀기로 한 날 오빠가 데려다주면서 '너 큰일났다. 내가 이번에 여자친구 생기면 정말 잘해주려고 했는데 큰일났다'고 하더라. 근데 정말 잘해준다”며 자랑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