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코트 위에서 빛난 남다른 스포츠맨십
분전 속 돋보인 운동신경
요리→배드민턴까지 접수한 대체 불가 '만능캐'
사진제공=tvN '라켓보이즈'
사진제공=tvN '라켓보이즈'


그룹 신화 멤버 전진이 '라켓보이즈'에서 최선을 다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안방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라켓보이즈'에는 전진이 멤버로 포함된 '라켓아재즈'가 등장해 라켓보이즈 팀과 대결을 펼친 가운데, 전진이 둥몰적 운동신경을 바탕으로 에이스 라인을 상대로 분전하며 남다른 스포츠맨십을 선보였다.

"배드민턴 채를 잡은 지 4일밖에 되지 않았다"며 이제 막 알을 깨기 시작했다고 밝힌 전진은 홍서범과 함께 1세트 복식 경기에 나서 라켓보이즈 에이스라인 부승관, 정동원을 상대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라켓보이즈를 의식한 듯 전진과 홍서범은 혼신의 댄스로 파이팅을 불어넣었고 "무조건 전진할게요"라며 승리에 대한 열의를 불태우며 대결을 시작했다.

시작부터 서비스 폴트를 기록하며 예상치 못한 허당미로 큰 웃음을 주기도 한 전진은 자신을 향해 허를 찌르는 공격을 한 정동원을 향해 "너 잘한다"라며 칭찬을 하는 등 경기와 별개로 입담을 놓치지 않았다.

전진은 홍서범과 함께 동물적인 감각으로 고군분투를 했고, 두 번의 스매싱 실패를 했음에도 꿋꿋하게 다시 일어나 정동원을 향해 기습 스매싱을 성공시키는 등 운동신경이 여전히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하며 갈수록 배드민턴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라켓보이즈 에이스 라인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고 분전 끝에 아쉽게 패배를 기록했다.

전진은 홍서범과 함께 승부의 추가 기울었음에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승부만큼이나 값진 스포츠맨십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가요계를 대표하는 '운동돌'인 전진은 최근 JTBC '쿡킹'에 출연해 놀라운 요리 실력을 선보이며 4대 쿡킹 왕좌에 올라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깜짝 변신해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요리는 물론 데뷔 23년만에 도전한 쇼호스트로서의 활약 역시 뛰어나 '쇼호스트계의 아이돌'로 떠올라 수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어 왜 전진이 요즘 방송계의 핫트렌드로 떠올랐는지 이유를 알 수 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만능엔터테이너로서 각종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진은 계속해서 대중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