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붙' 캐스팅 확정
서인국, 이번엔 박수무당
정의구현 수사극 온다
배우 서인국(왼쪽)과 오연서/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배우 서인국(왼쪽)과 오연서/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배우 서인국과 오연서가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미남당’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KBS2 새 드라마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을 그린다. 대체불가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서인국과 오연서가 각각 박수무당 ‘남한준’과 강력반 형사 ‘한재희’로 분해 ‘찰떡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인국은 드라마 ‘고교처세왕’, ‘38 사기동대’, ‘쇼핑왕 루이’,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등을 비롯해 영화 ‘노브레싱’, ‘파이프라인’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미남당’에서는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재는 사기꾼 박수무당 남한준을 연기한다. 남한준은 기막힌 점괘와 잘생긴 외모, 화려한 말솜씨를 자랑하는 무당계의 이단아로, 자신이 가진 프로파일러 능력을 이용해 고객들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파악해 해결해주고 A/S도 해준다. 서인국은 남한준 캐릭터에 빙의해 본인이 가진 매력을 최대치로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연서는 극 중 정의구현을 외치는 강력반 3년 차 여형사 한재희로 분한다. 한재희는 정의롭고 담백하고 뒤끝 없고 엉뚱하지만 진지한 인물이다. 게다가 한번 핀트가 나가면 상대방의 지위여하를 막론하고 디스전을 펼치고, 아주 가끔 주먹도 쓴다. 드라마 ‘왔다! 장보리’, ‘돌아와요 아저씨’, ‘엽기적인 그녀’, ‘화유기’, ‘이 구역의 미친 X’ 등에서 장르와 캐릭터를 불문한 연기력으로 극에 녹아든 오연서가 ‘미남당’에서도 그 진가를 발휘할 전망이다. 그는 털털하면서도 자신의 소신을 지켜가는 형사 한재희 캐릭터에 최적화된 모습으로 ‘케미퀸’의 저력을 입증해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굵은 한 줄을 추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인국과 오연서는 그 누구보다 자신에게 꼭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원작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캐스팅에 설득력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이렇듯 ‘미남당’은 탄탄한 연기력과 대체불가한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믿보배’ 서인국과 오연서의 케미스트리와 프로파일러가 박수무당이 됐다는 신선한 설정, 그리고 화려한 이력을 가진 캐릭터들이 펼치게 될 좌충우돌 수사기로 안방극장에 큰 재미와 웃음을 안겨줄 계획이다.

‘미남당’은 ‘저녁 같이 드실래요’, ‘플레이어’를 통해 멜로부터 액션까지 상반된 장르를 오가며 탁월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고재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군주 – 가면의 주인’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박혜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내년 상반기 방송을 목표로 곧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