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화면
'물어보살'./ 사진=KBS JOY 방송화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 란제리 모델이 출연했다. 과거 충격적인 연애를 경험 했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15일 방송된 '물어보살'에서는 란제리 모델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연애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밝혔다.

이날 의뢰인은 "3년 전, 마지막 연애가 너무 충격적이라 사람을 못 믿는다. 그 의심 때문에 계속 연애를 못 하고 있다"고 말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저는 34살이었고 전 남자친구는 29살이었다. 오래 만나진 않았다"라며 "어느날 3개월 뒤에 결혼하자고 하더니, 11살 짜리 아이가 있다고 고백했다. 18살 때 쯤 애를 낳았던 거다. 그걸 숨기고 있었다"고 떠올렸다.

의뢰인은 "처음으로 누군가에게 잘 해줬다. 경제력이 없는 친구여서 지원 해주고, 독촉이 날라오면 도와줬다"라며 "34살 먹고 처음으로 누군가를 많이 좋아했다. 제가 (아이도) 품으려고 했는데 부모님한테 죄를 짓는 것 같더라. 그래서 한 달 동안 고민했다. 그런데 저랑 연락하면서, 저를 보험으로 두고 다른 여자한테 환승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주저없이 "네 인생 최고의 행운이다"라고 말했다. 의뢰인이 "행운이라고요??"라고 놀라자, 이수근은 "끄때 헤어진 걸 말하는 거다"라고 말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계속해서 서장훈은 "당시엔 네가 슬프고 충격을 받았겠지만 지금에 와서 보면 최고의 행운 아니냐. 아이가 있고 없고는 나중 문제고, 네가 있는데 다른 사람한테 갈아탄 사람하고 평생 살 생각 해봐라. 얼마나 힘들겠나. 알아서 환승해서 나간게 네 인생 행운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장훈이 '소개팅'을 권유하자 의뢰인은 "저는 소개는 안 받는다"고 딱 잘라 말했다. 서장훈은 어이 없다는 듯 "뭔데 네가?"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헌팅을 하루에 여덟번 당한다고? 그럼 헌팅한 사람과 만나는 거냐"고 물었다. 의뢰인은 "코로나19 전에는 그랬다. 술은 못 마시지만 헌팅이 들어왔을 때 그랬다"고 했다.

서장훈은 "번호를 따는 걸로 사람을 만나는 애들이 얼마나 제대로 된 연애를 하겠나. 내가 500번 얘기 했다. 신원 불분명한 사람하고 만나지 말라고! 옆에서 박서준 닮은애 있다고 하면 바로 사귀냐"고 소리쳤다.

의뢰인이 "20살중반에 소개팅을 받아봤다.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하자, 서장훈은 "넌 뭘 그렇게 충격을 많이 받냐"며 "봐라 본인 스스로 속단한다. 소개팅이 다 그럴거라고 판단 내리지 마라. 일반적으로 소개팅으로 가장 많이 만나고, 결혼 하고 잘 산다"며 꾸짖었다.

의뢰인은 서장훈의 잔소리 폭격에 너덜너덜해진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