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지석진과 김종민이 연예계 악덕 기획사의 악행에 분노를 표출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나의 연대기'를 주제로 손님과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엔터테인먼트 사건을 주로 담당하는 변호사가 손님으로 등장했다. 변호사는 경찰서 갔다가 퇴근하는 길에 '떡볶이집 그 오빠'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지석진, 김종민은 변호사에게 많은 궁금증이 생겼다. 두 사람은 변호사에게 어떤 사건을 담당하고 있냐고 물었다. 변호사는 "기획사나 소속된 아티스트 분쟁, 악플 등 전반적인 엔터 쪽 사건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오늘 경찰서를 다녀온 건 폭행 관련 때문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변호사는 "연예인이나 BJ가 되고 싶어 하는 친구가 많다. 계약을 맺으면서 그분들 입장에서는 잘해보려고 했다고 하는데 때리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종민은 "때리는 건 합리화가 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대표가 소속 아티스트를 때리는 경우가 있다고 하자 지석진은 "아직도 그런 악덕 대표가 있냐"라며 분노했다. 변호사는 "이건 협박"이라며 "저희가 고소도 하고 재판도 한다. 거의 다 이겼다. 그런데도 마지막에 하는 이야기는 '그러면 비용은?'이다. 억 소리 나는 금액을 요구한다"라고 했다.

지석진은 "갑자기 열받네"라며 "사기꾼이 많다. 예를 들어서 (아티스트에게) 비용을 쓰면 다행이다. 엄마한테 돈 가져오라고 하고 '앨범 내는데 1억입니다'라고 하고 3000만 원에 (앨범을) 찍어서 7000만 원을 먹고 그런다"라고 설명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 방송화면 캡처
변호사는 안타까운 사연도 소개했다. 그는 "아직 하는 사건인데 저희끼리 말하는 '행사 아이돌'이라고 한다. 아이돌 해준다고 해놓고 계속 행사만 진행을 하는 거다. '넌 아직 데뷔 안 했으니까 정산을 해줄 수 없다'라고 한다. 또 봉 같은 걸로 때리는 것도 많다. 얼차려처럼 '너희 오늘 정신 못 차리는 것 같아'라면서 때린다"라고 했다.

지석진은 "조폭 집안이야 뭐야"라며 또다시 분노했다. 변호사는 "친구들이 그걸 견디다 못해 나왔는데 무단이탈이니까 '너희가 위약금을 내야 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대박이다"라고 놀라워했다.

지석진은 "나갈 수밖에 없게 만들어 놓고"라며 "정말 열심히 하는 소형 기획사인데 가수를 위해 열심히 뛰는 회사도 많다. 일부 몰지각한 회사 때문에 그렇지 않은데 작은 회사는 위험하다는 이야기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돌이 되고 싶은 그 꿈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거다. 좌절하지 말고 새로운 인생 살아가면 된다. (이런 일을 겪고) 흐지부지되면 인생이 끝난 것 같지만, 살아보니까 기회는 또 온다"라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강민경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