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고르 경양식'./ 사진=JTBC 방송화면
'시고르 경양식'./ 사진=JTBC 방송화면


최강창민이 동방신기 데뷔 비화를 전했다. 조세호 또한 양배추에서 본명으로 이름을 바꾼 이유를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차인표, 최지우, 조세호, 이장우, 이수혁, 최강창민이 식당 영업을 이어갔다.

이날 조세호와 최강창민은 장을 보기 위해 삼척 전통시장으로 향했다. 최강창민은 조세호를 향해 "저는 양배추라는 개그맨을 너무 좋아했는데 이름을 바꾼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세호는 "대체복무를 마치고 방송에 복귀해야 했다. 더이상 양배추 머리를 할 것도 아니였고, 무엇보다 결혼 해서 아이를 낳았는데 학교에서 '아버님 이름이 양배추씨지'라고 하면 창피해할까 싶었다. 그래서 남은 시간은 조세호로 활동하려고 마음 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조세호는 "창민이가 윤호랑 한 팀이 듯 나는 남창희랑 팀이다. 오히려 남창희가 양배추와 전복, 양배추와 미나리, 양배추와 아스파라거스 등 이름을 바꿔보려고 했다. 그러다 '지금까지 남창희로 살다가 갑자기 부추로 바꾸는 것도 그렇고, 그냥 조세호로 살아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조세호로 활동을 확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서 조세호는 최강창민에게 "어떻게 가수가 된거냐"고 물었다. 최강창민은 "저는 가수가 되고 싶었던 적이 없다. 우연치않게 캐스팅 됐다"라며 "중학교 2학년 때 학교 운동장에서 배드민턴을 치고 있었는데 캐스팅부 직원이 보고 다가왔다"고 했다.

조세호가 "어떻게 알고 왔을까? 유명하다는 소문이 났었냐?"고 물었고, 최강창민은 "전 소문이 날 그런게 없었다. 조용하고 재미없는 애들 중 하나였다. 그런데 희한하게 오디션 권유에 아무 생각 없이 갔는데 그냥 됐다"며 "노래 간단히 부르고. 춤은 못 춰서 리듬에 맞춰 박수만 쳤는데 캐스팅 해주시더라"라고 털어놨다.

최강창민은 "가수가 되고 무대에 선 이후 팬들이 좋아해주는걸 느꼈다"라며 "누군가를 즐겁게, 기쁘게 해주는 일이 의미있다고 느꼈다. 그래서 가수되길 정말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장에 도착한 조세호와 최강창민은 몰래 오징어 회를 즐겼다. 조세호는 프렌치 요리와 별 상관없는 오징어회를 먹으면서 "이런식으로 공부를 해야 한다"며 합리화 시켰다.

최강창민은 한술 더 떠 "여기서 딱"이라며 소주가 땡긴다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두 사람은 전, 닭강정 등으로 보충공부를 이어나갔다. 최강창민은 "여기엔 맥주"라며 웃었다.

.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