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 조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사와 조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사와 조이' 옥택연과 김혜윤이 서로를 밀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가 서낭당 제도를 알고 있지만 서로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라이언 무리는 서낭당 앞에서 김조이를 마주쳤다. 이에 라이언은 습첩을 설명하며 "마주친 사내가 총각이면 기별부인과 혼인을 치르게 되고 사내가 기혼자일 경우에는 기별부인이 그 사내의 첩이 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조이는 "기별문서도 안 말랐다"라며 콧방귀를 꼈다. 그러자 라이언은 "나는 혼인할 생각이 없다. 내가 장가를 들지 않으려고 그 싫어하는 과거까지 억지로 친 사람이다"라며 "서로 못 본 걸로 하자"라고 선을 그었다.


이에 욱한 김조이는 "저에게 가장 최악의 일이 무엇인지 아십니까? 억지로 한 결혼보다 간신히 한 이혼보다 조금도 설레지 않는 오만하고 이기적인 남자에게 재가하는 것입니다"라며 쏘아부치며 돌아섰고 두 사람은 서로 등지고 가다 산적들에게 생매장 될 뻔한 위기에 놓였다.

'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