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영우 PD./사진제공=SBS
류영우 PD./사진제공=SBS


류영우 PD가 자신의 '호구력'을 드러냈다.

15일 SBS 블라인드 가면 토크쇼 '호구들의 비밀과외'(연출 류영우)의 기자간담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류영우 PD를 비롯해 김용만, 김숙 등이 참석했다.

'호구들의 비밀고외'는 각종 업계의 전문가가 반면교사로 나서 토크를 펼치는 프로그램. 우리의 일상과 맞닿아있는 주제를 다룬다는 점과 업계의 치부와 어두운 면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류영우 PD는 "나도 호구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도 호구기가 많다보니 많이 당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와 '궁금한 이야기 Y'를 연출 하면서도 중고차 관련 아이템을 할 때 하루종일 끌려다닌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사 PD라고 하지만 모르는 세계에 들어가면 당할 수 밖에 없더라"라며 "취재를 하다보면 업계의 비밀을 알려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그게 너무 재미 있고 기획을 하게되면서 재미있게 들었던 이야기를 떠올렸다"고 기획 의도에 대해 설명했다.

'호구들의 비밀과외'는 15일(월) 밤 9시, 17일(수)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