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령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이민호, 서강준, 강동원…
잘생긴 배우들, 솔직한 속내 전해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배우 김성령이 후배 배우 이학주와 함께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에서 김성령이 강동원을 향해 남편을 뛰어넘는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성령은 작품에서 모자 관계로 호흡을 맞춘 '아들 어벤져스' 현빈, 이준기, 이민호, 서강준과의 인연이 언급되자 "이민호와 함께한 '상속자들'의 '탄이 엄마'로 가장 많이 언급됐었다"며 "해외에서도 알아보더라"고 전했다.
이어 김성령은 실제 아들이었으면 누가 좋겠는지 묻는 질문에 "아들보다는 연인이었으면 좋겠다"는 솔직한 마음을 거침없이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고.

이어 김성령은 강동원을 향한 깊은 팬심을 드러냈는데 "강동원이 갖고 있는 느낌이 좋더라"라며 "잘생긴 사람을 안 좋아하는데, 잘생긴 사람 중 유일하게 좋아하는 사람이다"고 말해 흥미를 자아냈다.

더불어 김성령은 "강동원이 주연인 작품은 출연료 없이도 가능하다"고 열렬한 애정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부부의 세계' 최강 빌런 박인규 역을 완벽히 소화해낸 이학주는 대선배 김희애에게 특급 칭찬받은 사연과 함께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김희애 선배님께서 인터뷰에서 제 공격적인 연기로 카타르시스를 느꼈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대사로만 연기하는 신이 있었는데 감정을 다 표현하지 못해 아쉽더라", "양해를 구하고 재촬영에 들어갔고 애드리브로 김희애 선배님 멱살을 잡았다"고 연기 열정이 돋보이는 에피소드를 전해 멤버들을 감탄케 했다.

이학주는 '최강 빌런' 이미지와는 다른 반전 순둥 매력을 발산했는데, 특히 한석규 성대모사부터 '흔들린 우정' 열창까지 선보여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는 후문.

김성령과 이학주의 다채로운 매력은 오는 16일 화요일 밤 10시 45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