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이선우 캐릭터 설명
"사랑은 예기치 못한 변수"
따뜻한 외면 뒤 숨겨진 상처
'스폰서' 이지훈/ 사진=IHQ 제공
'스폰서' 이지훈/ 사진=IHQ 제공


최근 갑질 의혹으로 곤혹을 치뤘던 배우 이지훈이 IHQ 새 월화드라마 ‘스폰서’에서 빠져들 수밖에 없는 치명적인 서사를 그려나간다.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스폰서’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욕망을 채워 줄 스폰서를 직접 찾아 나서는 네 남녀의 치정 로맨스다.

이지훈은 극 중 따뜻한 외면 뒤에 남모를 상처를 소유한 이선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가슴속 깊이 복수라는 강렬한 야망을 품은 이선우는 사랑과 성공, 아이 등 각기 다른 목표를 지닌 인물들과 복잡하게 얽히며 점차 파국으로 치닫는 전개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15일 공개된 스틸 속 이지훈은 극과 극 온도 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특유의 따스한 미소로 훈훈한 아우라를 자아내는 한편, 매서운 눈빛으로 이선우의 뒤틀린 감정을 고스란히 느껴지게 한다. 과연 남모를 비밀을 감추고 있는 그의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지훈은 자신이 연기하는 ‘이선우’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세 가지 키워드로 ‘복수’, ‘정당성’, ‘사랑’을 꼽았다. 그는 ”복수는 이선우에게 피할 수 없는 운명이다. 이선우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잔혹한 복수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모든 행위의 정당성도 거기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배신 때문에 처절하게 몸부림치기 시작한 이선우의 파격적인 전개를 예고했다.

또한 ”‘사랑’은 이선우에게 있어 예기치 못한 변수라고 생각한다. 이선우의 마음이 어떻게 움직이게 될지 작품을 보면서 알아가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여 어디로 튈지 모르는 뜨거운 치정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이지훈은 ‘인생은 뜻대로 되지 않아요’라는 이선우의 대사가 가장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대사는 현실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상황과 마음을 대변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설명하며 아슬아슬한 재미는 물론, 현실적인 공감까지 이끌어낼 수 있는 색다른 드라마를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스폰서’는 채널 IHQ 개국 첫 드라마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근 '스폰서' 촬영장에서 이지훈 지인과 스태프의 마찰을 비롯해, 그가 갑질로 작가 및 스태프를 교체했다는 의혹에 휩이기도 했다. 하지만 갑질 의혹을 주장한 작가가 이지훈에게 오해했다며 사과한 사실이 전해졌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