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X이준과 호흡
딸 바보로 변신
새 이미지 연기 도전
배우 허성태/ 사진= 한아름컴퍼니 제공
배우 허성태/ 사진= 한아름컴퍼니 제공


배우 허성태가 KBS2 새 드라마 ‘붉은 단심’에 출연한다.

소속사 한아름컴퍼니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붉은 단심’은 반정으로 왕이 된 선종, 그 뒤를 이어 조선의 왕이 된 이태(이준 분)의 이야기를 다룬 픽션 사극이다.

절대 군주를 꿈꾸는 이태와 왕을 ‘왕실의 꽃’으로 만드려는 박계원(장혁 분)의 팽팽한 정치 대립, 궁중 권력 다툼에 휘말리게 된 자유로운 영혼 유정(강한나 분)의 모습을 그려낸다.

허성태는 극 중 ‘병조판서’ 조원표를 연기한다. 조원표는 박계원과 반정을 함께 할 때 부터 절친했던 사이며, 세상이 인정하는 2인자다.

허성태는 극중 금지옥엽 키운 딸 연희에 대한 ‘딸바보’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 그동안 수 많은 작품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던 허성태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다.

허성태는 올해 JTBC ‘괴물’을 통해 수준 높은 러시아 연기로 ‘러꺼비’ 라는 애칭을 얻은데 이어, 지난 9월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덕수 역을 맡아, ‘월드 와이드 빌런’ 이라는 수식어를 탄생 시키며, 국내를 넘어 전 세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올해 JTBC ‘괴물’을 시작으로 영화 ‘야행’ ‘헌트’에 이어 이번 ‘붉은 단심’ 출연을 확정 지으며, 국내외 팬들에게 다양한 매력의 캐릭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붉은 단심’은 오는 2022년 상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