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주지훈, 공격한 살인마=레인저 동료?…고민시에 접근 ('지리산')


주지훈과 전지현을 죽음의 문턱까지 가게 했던 미스터리한 인물의 정체가 밝혀지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에서는 산불에 맞서는 국립공원 레인저들의 뜨거운 사투가 감동을 선사함과 동시에 죽음의 미스터리가 점점 더 깊숙이 인물들에게 접근했다.

이날 강현조(주지훈 분)는 환영에서 본 산불을 막기 위해 단서가 있는 창고로 향했다. 그러나 검은 장갑을 낀 진범이 문을 잠그고 불을 지른 터, 그곳에 있던 아이들까지 위험해졌다. 산 아래에서는 불길을 진압하고 위험 거점에 미리 물을 뿌리는 119구조대, 주민들을 대피시키는 경찰, 산을 타고 오르며 더 큰 불을 막기 위해 가지와 잎들을 쳐내며 방어선을 구축하는 국립공원 레인저 등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바람 방향이 바뀌면서 소나무군락지 아래 해동마을로 불길이 향하는 아찔한 위기가 닥쳤다. 이때 감자 폭탄 사건의 피해자 일만의 처가 제 아이들까지 산에 있다는 걸 알았다.

좁은 산길 탓에 소방차 진입에 난항이 일어 한(恨) 서린 울음이 터져 나온 순간, 레인저들의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이 "우리가 올라가겠습니다"라며 뛰어와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지리산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누구보다 산을 잘 알고 산을 오르내린 레인저라는 존재가 주는 안도감 그리고 생명을 구하고자 하는 그들의 사명감이 고스란히 전해진 순간이었다.

진화 장비도 갖추지 못한 서이강(전지현 분) 역시 자신이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다는 걸 알고 곧장 구조에 뛰어들었다. 방염 텐트를 덮어쓴 채 아이들을 감싼 그녀는 그렇게 온몸으로 거센 화마를 견뎌냈다. 여기에 끝까지 수색을 포기하지 않은 레인저들과 드론으로 상황을 주도면밀하게 살핀 강현조의 조력이 더해져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은 채 산불 진압에 성공, 숨 막혔던 몰입감을 따스한 감동으로 뒤바꿔놓았다.

이렇듯 긴박하고 뜨거운 밤이 지나간 후, 강현조는 서이강에게 환영이 시작된 후 본 죽음들에서 찾아낸 단서에 대해 전했다. 지리산에서 사람이 죽은 25건의 사건 중 자신에게는 5건만이 보였고 이는 사고로 위장한 살인 사건이라고 추리한 것. 지리산은 오랫동안 많은 이들의 아픔과 염원이 쌓여온 산인 만큼 형용할 수 없는 무언가가 존재한다고 여겨지는 터. 마치 죽음을 멈추게 이끄는 듯한 지리산이 강현조에게 또 어떤 단서를 보여주며 사람과의 공존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특히 2년 후 2020년 현재에는 이다원(고민시 분)에게 심상치 않은 그림자가 드리웠다. 다리를 다쳐 산을 타지 못하는 서이강을 대신해 '생령' 주지훈이 남긴 조난자 위치 표식을 찾아다니던 그녀의 뒤로 검은 장갑을 낀 누군가가 접근한 것. 그러나 팔에 붙은 레인저 마크와 "여긴 어쩐 일이세요?"라며 반색한 이다원의 미소는 해당 인물이 같은 동료임을 알게 해 더욱 가슴을 졸이게 만드는 긴장감이 서리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