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동생' 프로골퍼 손새은
'골벤져스' 첫 등장
와일드 카드 활약
사진=tvN '골벤져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골벤져스' 방송 화면 캡처


에이핑크 손나은의 동생으로 알려진 프로 골퍼 손새은이 '골벤져스’에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tvN '골벤져스'에는 지진희, 조세호, 구본길, 손새은이 출연해 멤버들과 골프 대결을 펼쳤다.

이날 고덕호 프로는 "최종 목표는 투어 선수들과의 대결”이라며 최정상급 선수들과의 대결을 알렸다. 조세호는 "힘들 것 같다"라고 난색을 표했다. 이에 고덕호 프로는 멤버들의 한 줄기 빛이 되어줄 와일드카드로 손새은 프로를 소개했다.

손새은 프로는 "연습을 지독하게 하는 편이다. 성격도 될 때까지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어서, 연습의 양이 많아 정확성이 높은 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외모와 실력으로 골프 광고계의 라이징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고.

조세호가 주특기를 묻자 손새은 프로는 "가장 자신있는 건 퍼팅”이라고 답했다. 이어 제일 선호하는 그린 스피드가 몇인지 묻는 조세호의 질문에 "그 그린 스피드에 맞게 쳐야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세호는 "나는 별명이 '조프로치'다. 지인 분들이 내가 어프로치만 하면 '오케이'라고 해서 별명이 그렇게 만들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1번 홀의 첫 티샷에 손새은 프로가 나섰다. 그의 등장에 예비 국가대표 선수들도 긴장했다. 평균 타수 75의 손새은 프로는 페어웨이 중앙에 공을 안착시키며 멤버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간결한 백스윙에 흐트러임 없는 피니시를 선보이며 여유로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뒤이어 조세호 역시 안정적으로 좋은 위치에 공을 안착 시켰다. 그러자 손새은 프로는 “바람타고 딱 가운데로 갔다”며 칭찬했다. 이어 지진희의 차례. 고덕호는 “스윙이 탄탄하고 좋다”고 중계했다. 지진희는 “페이트 샷을 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경쾌한 타구음과 함께 티샷을 날렸지만 좌측 벙커에 빠지고 말았다. 하지만 240m라는 엄청난 비거리를 달성하며 “몸이 안 풀렸다”고 말했다.

이어 구본길 선수가 나섰다. 그는 유난히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걱정하던 그의 공은 엄청난 비거리였지만 OB로 떨어져 아쉬움을 남겼다.

세 번째 홀에서는 골벤져스에게 위기가 닥쳤다. 공이 놓여 있는 지면의 각도나 상태인 라이가 좋지 않았던 것. 손새은 프로는 “조프로치가 해 줘야하는 것 아니냐”며 난감해 했다. 주변의 나무들 때문에 백스윙도 어려운 상황. 손새은 프로는 카트 도로를 맞춰서 볼을 튕겨 올리는 작전을 고안했다. 그의 레이업 작전은 성공했고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손새은 프로의 활약에도 '골벤져스'팀은 '예비 국가대표' 선수들과의 대결에서 아쉽게 승리를 놓쳤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