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사진=KBS2 '신사와 아가씨' 방송 캡처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가 산에서 비탈에 굴러 떨어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이영국(지현우 분)가 산에서 실족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국은 애나킴(이일화 분)이 박단단(이세희 분)을 마음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아니다"고 답해버렸다. 이영국은 "나와 박 선생은 안 되냐. 불법이냐"고 물었다. 애나킴은 "그래 불법이다. 당연히 안 된다. 네가 나이가 몇이고 박 선생 나이가 몇인데"라고 말했다. 이영국은 박단단과 사귀고 있다는 사실을 사람들에게 당당하게 말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박단단에게 미안해했다. 하지만 박단단은 "회장님이 절 여자친구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때까지 얼마든지 기다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국과 박단단은 레스토랑 데이트를 갔다가 이영국의 친구 부부와 마주쳤다. 이영국의 친구는 박단단을 이영국의 조카로 오해했다.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미안하다. 내가 또 여친이라고 말을 못 했다"고 사과했다. 이후 엘리베이터에서 친구 부부는 이영국과 박단단이 함께 타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둘의 험담을 했다. 친구 부부의 아내는 "대도 셋이고 나이 많은 남자를 어린 여자가 왜 만나겠냐. 돈이면 물불 안 가리는 이상한 여자애들 많다. 분명 그 여자애도 재벌이니까 보고 달려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국은 화가나 친구 부부에게 따지려했지만 박단단은 그를 막았다.

이세련(윤진이 분)은 오경석(김영준 분)과 결혼을 앞두고 그의 여자친구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패닉 상태에 놓였다. 결혼식 직전 이세련은 박단단의 도움으로 도망칠 수 있었다.

왕대란(차화연 분)은 이세련이 결혼식장에서 사라지자 박대범(안우연 분)이 이를 주도했다고 생각하며 그를 찾아가 멱살을 잡았다. 그러자 박단단은 "신부대기실로 신랑 여자친구가 와서 임신했다며 결혼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세련 아가씨 충격 받아서 결혼 못하겠다고 저한테 도와달라고 했다"고 사실을 밝혔다.

이영국은 박대범을 찾아내 발길질을 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영국은 왕대란에게는 "그런 쓰레기한테 세련이를 보낼 생각이었냐. 병원 살려주겠단 조건까지 들어주면서 결혼을 애걸복걸하고? 세련이 행복보다 지분이 그렇게 중요했냐"며 소리쳤다.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이세련을 지켜줘서 고맙다"며 껴안았다. 이영국은 "박 선생 덕분에 힘이 난다. 박 선생이 옆에 있어서 의지도 된다"고 고백했고, 박단단은 기뻐했다.

이영국은 오랜만에 산에 올라 죽은 아내를 생각하며 "영애야, 여보. 잘 지내냐. 나 좋아하는 사람 생겼다. 그 사람과 같이 있으면 힘이 난다. 나 그 사람 손 잡아보려고 하는데. 당신, 축하해 줄거지?"라고 물었다. 이영국이 하산하던 중 손수건이 날아가버렸다. 이영국은 손수건을 주우려다 산 아래로 굴러떨어졌다. 예고편에서는 이영국이 기억 상실증에 걸린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