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남녀 8인 데이트
이창수, 충격적 실수
유소민이냐 김채윤이냐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 사진 = MBN 영상 캡처


'돌싱글즈2' 돌싱남녀들이 과감하고 솔직한 모습으로 마지막 밤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밤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는 최종 선택에 앞서, 마지막 밤 데이트를 하는 커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마지막 데이트권이 있는 도장 찍기를 앞두고 윤남기는 이다은을 기다렸다. 윤남기는 "같이 도장을 찍자고 말했다. 내 마음은 변한 게 없다"라고 말했다.

김채윤은 자신이 마음에 두고 있는 이덕연과 데이트할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당황스러워 했다. 김채윤은 김계성에게 "친한 오빠, 인생 선배같은 감정만 남아있다"라며 각자의 시간을 보내자고 말했다. 결국 김채윤은 마지막날까지 이덕연과 데이트를 하지 못했다.

각 커플들은 마지막 밤에 각자 캠핑카 데이트를 하며 보냈다. 윤남기는 앞서 아이의 양육 사실을 밝힌 이다은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더욱 깊은 마음을 보였다. 윤남기는 캠핑 데이트에서도 자상한 면모를 드러냈고, 이를 지켜보던 MC 이지혜는 "연애는 남기오빠처럼"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혜영은 "결혼도 남기오빠처럼, 재혼도 남기오빠처럼"이라고 격하게 공감했다.

이창수는 김은영에게 "우리가 100%가 아닐 수도 있다"며 애매모호한 말을 남겼고 "현실적인 부분이지 뭐"라고 말을 아꼈다. 이창수는 '돌싱글즈2' 촬영을 하면서도 숙소에서 아이의 엄마인 전 아내와 통화를 했다. '돌싱글즈2' 촬영을 위해 아이를 전 아내에게 맡겼다고 전했다. 이창수는 "아이에게 뭐가 좋을 지 생각하다가, 전 아내와는 감정이 없이 지낸다"라고 말했다. 유세윤은 "전 아내와 연락을 하고 있고 아이가 편하게 왕래하는 사이인 것 같아서 좀 놀랐다. 완성된 가족을 찾아갈까봐 두려운 마음이 생길 것 같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창수는 김은영의 친구와 영상 통화를 했고 김은영의 이름 대신 '정은이'라며 이름 실수를 했다. 김은영은 "정은이가 누구냐. 전 여자친구냐"라고 물었고, 이창수는 "그렇다"라고 말해 MC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창수의 실수를 듣게 된 김채윤은 김은영을 찾아가 마음을 다독였고, 김은영은 이내 마음을 풀어갔다.

이덕연과 유소민은 함께 축구 경기를 보며 밝은 데이트를 했다. 데이트를 하면서도 이덕연은 김채윤을 힐끗 바라봤고, 유소민은 김채윤이 신경쓰이는 표정을 지었다. 유소민은 이덕연에게 "잘 생겼다"라고 직접적으로 고백을 했다. 김채윤과 제대로 데이트를 해보지 못한 이덕연은 김채윤을 찾아가 마음을 넌지시 물어봤지만, 옆에 있는 유소민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었다.

한편, 마지막 데이트를 마친 8명의 돌싱남녀는 최종 선택만을 남겨뒀다. 시즌1과 달리, 이번 시즌2에서는 여자가 선택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