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녀 가수들의 만남
"살면서 겪지 못한 아픔"
양지은, 父 생각에 눈물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양지은이 아버지의 신장 이식 수술에 대해 전했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양지은의 집에 방문한 현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지은은 "특별한 분이 우리집에 온다. '탬버린' 하면 떠오르는 언니다"라고 말했고, 그의 집에는 효녀 가수 현숙이 찾아왔다.

현숙은 아이들의 선물을 사왔고, 특히 의진이가 가장 좋아하는 공룡 인형을 선물했다. 의진이는 크리스마스 노래를 불렀고, 소유진은 "선물을 받아서 크리스마스 같나봐"라며 귀여워 했다.

현숙은 "아빠에게 신장 이식을 해드린 게 언제야?"라고 물었고 양지은은 "2010년 8월에 했다. 이식 대기자들이 천 명이 넘어서, 내가 해서 드리면 되지 않을까 해서 이식 수술을 받게 됐다.

양지은은 "살면서 겪어보지 못한 아픔이었다. 쇼크 상황으로 쓰러졌는데 나중에 정신을 찾아서 아버지는 어떠냐고 했는데 괜찮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래서 못 할 게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또 양지은은 "내가 새로 드린 신장이 망가졌다고 하더라. 내 몸 속에 있는 신장은 멀쩡하게 있는데 아빠 몸에 있는 신장을 다 망가졌다고 하니까 너무 슬펐다. 너무 많이 울었다. 이제 드릴 신장이 없는데. 그런데 아버지께서 '11년 더 살아서 지은이 결혼하는 것도 보고 손자와 손녀도 만났고, 1등하는 것도 봤으니까 여한이 없지'라고 하셨다. 지난주부터 투석을 시작하셔서 병원에 입원하셨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