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 추성훈 출연
"나보다 사랑이 물어봐"
격투기 선수 한다면? 한숨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추성훈이 딸 사랑이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추성훈이 출연했다.

추성훈은 "사랑이가 많이 컸다. 한국 나이로 11살이 됐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어디가서 사람들이 추성훈 씨 얘기도 많이 하지만 사랑이 얘기도 많이 물어보지 않나"라고 말했고, 추성훈은 "거의 다 나를 보자마자 '사랑이는 지금 어떻게 지내냐, 잘 컸냐, 묻는다. 그러면 잘 대답하지만 그것보다 나를 좀 먼저 물어봐주면 좋을 것 같은데"라고 서운함 을 내비쳤다.

서장훈은 "그 때는 어려서 아빠가 무슨 일을 하는 지 몰랐을 텐데 지금은 세계적인 파이터라는 것을 알고 있냐"라고 물었고, 추성훈은 "어느 정도는 알고 있다. 최근에 시합이 잡혔다고 말하니까 표정을 보니 기쁘진 않았다. 시합에 나가서 다치는 게 싫다고 하더라. 승부하는 세계에 들어가기 싫다더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혹시 여자 격투기 선수가 된다고 하면 어떨 것 같냐"라고 물었고, 추성훈은 "마음 속에는 좀 그렇지만 자기가 진짜 하고 싶다고 하면 어쩔 수 없이 밀어줘야할 것 같다"고 대답하면서도 한숨을 내쉬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