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댄서들 출격
제일 피하고 싶은 리더?
모니카 "나도 나 뽑았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YGX 여진이 프라우드먼 모니카의 괴담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 모니카, 아이키, 가비, 리정 등 8명의 댄서들이 출연했다.

이승기는 "제일 피하고 싶은 리더는?"이라고 물었고, 제작진을 통해 사전에 받은 답변이 공개됐다. 만장일치로 모니카가 꼽혔다. 프라우드먼 립제이는 "내가 그 사람이랑 같은 팀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YGX 여진은 "모니카 선생님의 괴담이 있었다. 연습의 횟수를 정해줬는데 그 숫자가 줄어들지 않더라. 계속 다시, 다시 원점이다"라며 "한번도 안 틀리고 10번을 채워야 다 한 거다"라고 전했다.

모니카는 "기분이 나쁘지 않다. 이런 사람 없다. 작품을 위해서 나쁜 말을 하는 사람들은 정해져있다. 당당했으면 좋겠다. 나처럼 내가 아이들 실력 늘린 거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다"라고 멋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모니카는 "나도 나를 뽑았다. 만장일치에 내가 들어간다. 나도 나 같은 리더 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