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교수님 포스"
허니제이, 컨디션 난조
스트릿 휴먼 파이터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에 '스우파' 댄서들이 재치 넘치는 예능형 댄스부터 퀴즈까지 예능감을 발산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댄서 모니카, 허니제이, 아이키, 리정 등이 출연했다.

허니제이가 첫 등장, 카리스마 넘치는 댄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재석은 "'스우파'의 우승자"라고 소개했고, 지석진은 이제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아이키가 등장, 특유의 밝은 에너지와 재치 넘치는 댄스로 무대를 압도했다. 유재석은 "마이 시스터"라며 아이키와 '무한도전' 때부터 이어 온 우정을 드러냈다.

YGX 리정에 이어 모니카가 등장, 뮤지컬 같은 무대로 '런닝맨' 멤버들과 화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역시 교수님이다. 교수님 포스"라고 감탄했다.

유재석은 "모니카 선생님은 학원을 크게 운영하고 있다"라고 소개했고 리정과 허니제이가 학원 선생님으로도 왔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모니카에게 혼나고 싶은 모임이 생겼다고?"라고 물어 눈길을 끌었다. 모니카는 "내가 혼내는게 방송에 나갔는데, 그 이후로 나한테 혼나면 공무원 시험에 붙을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종국이한테 한 번 혼나봐라. 모니카 선생님은 한 번에 끝나지만 종국이는 한 번에 끝나지 않는다"라고 깐족거렸고 김종국은 "애정이 있는 사람에게만 혼낸다"라고 말했다.

YGX 리정은 자신이 창작한 안무들을 소개했고, 송지효는 무대 앞으로 나와 리정의 댄스를 따라했다. 리정은 "한 번 보고 이렇게 따라한다는 거 자체가 대단하다. 리듬감도 좋다"라고 말했다. 아이키는 송지효의 댄스에 "내가 좋아하는 분의 춤 스타일이랑 비슷하다. 우리 엄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멤버들이 댄스 리더들을 선택해 팀을 이뤄 '스트릿 휴먼 파이터'를 시작했다. 유재석과 전소민은 허니제이 팀을 선택했다. 이후 다음 녹화에서 유재석은 "허니제이가 컨디션이 안 좋아서, 같이 하려고 했는데 녹화를 좀 쉬는 게 나을 것 같아서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라며 시청자들의 양해를 구했다. '런닝맨'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이날 휴식 후 건강을 회복했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스우파'의 약자 지목 배틀을 패러디한 약자 지목 퀴즈를 통해 우승팀을 결정했고 리정 팀이 우승했다. 리정 팀은 댄스 배틀의 '파이트 저지'가 됐고 아이키 크루와 모니카 크루의 배틀이 시작됐다. 치열한 댄스 배틀 이후 모니카 크루의 승리가 됐다. 최종 약자 배틀에서 리정 크루와 아이키 크루의 댄스 대결이 펼쳐졌고 전소민은 머리에 스스로 물까지 쏟으며 열정을 보여 승리했다.

한편, 이날 모든 게임의 우승은 모니카 크루로 결정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