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제이, '스우파' 우승자
녹화 중 결국 '휴식'
"이후 건강 회복했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허니제이가 '런닝맨' 녹화 중 휴식을 결정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댄서 모니카, 허니제이, 아이키, 리정 등이 출연했다.

'런닝맨' 멤버들과 팀을 이뤄 댄스 배틀을 하기로 했고, 유재석과 전소민은 허니제이를 리더로 결정했다.

이후 녹화에서 유재석은 "허니제이가 컨디션이 안 좋아서, 같이 하려고 했는데 녹화를 좀 쉬는 게 나을 것 같아서"라며 녹화 중 결국 휴식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건강이 우선이다. 너무 큰일은 아니다.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 마음이 무거운 채로 돌아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런닝맨' 제작진은 자막을 통해 "이날 휴식 후 건강을 회복했다고 합니다"라며 시청자들을 안심시켰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