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새은 프로 출연
언니와 외모도 닮았네
"정확도 높다" 자신감
'골벤져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골벤져스' / 사진 = tvN 영상 캡처


프로 골퍼 손새은이 '골벤져스'의 한 줄기 희망으로 등장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골벤져스'에는 지진희, 조세호, 구본길, 손새은의 골프 실력이 공개됐다.

멤버들을 찾아온 고덕호 프로는 "최종 목표는 투어 선수들과의 대결이다. 최정상급 선수들과 대결을 하는 거다. 그 때까지 6번의 게임에서 3회 이상을 해야만 대결이 성사될 수 있다"라고 룰을 설명했다. 조세호는 "그렇게까지 타이트하게 들어오면 힘들 것 같다"라고 난색을 표했다. 고덕호 프로는 와일드카드로 손새은 프로를 소개했다.

손새은 프로는 손나은의 동생으로도 유명하다. 손새은 프로는 언니 손나은과 비슷한 분위기의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새은 프로는 "연습을 지독하게 하는 스타일이다. 성격도 될 때까지 해야 하는 성격이어서, 연습의 양이 많아 정확도가 높은 편"이라며 "가장 자신있는 건 퍼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있는 그린 스피드가 몇인지 묻는 조세호의 질문에 "그 그린 스피드에 맞게 쳐야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세호는 "나는 별명이 '조프로치'다. 지인 분들이 내가 어프로치만 하면 '오케이'라고 해서 별명이 그렇게 만들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