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불후의 명곡' 원샷 삭제
'사재기 논란' 여파?
목소리만 출연하는 수준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스페셜 MC로 출연한 영탁이 목소리만 출연하는 수준으로 편집됐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전설의 명MC’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영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지만 그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날 방송은 ‘전설의 명MC 특집’으로 국민MC 송해를 비롯해 이상용, 이상벽, 이택림, 임백천, 허참까지 총출동해 명불허전 무대로 감동을 선사했다.

하지만 페셜 MC로 출연한 영탁의 모습은 풀샷에서 외에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그가 단독으로 말하는 장면에서도 김신영과 김준현, 또는 출연자들만 비춰졌다. 또한 스페셜 MC의 출연 소감도 삭제됐다.

영탁은 최근 음원 사재기 논란에 휩싸였다. 영탁의 소속사 대표는 히트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의 음원 사재기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영탁의 개입 의혹은 부인했다. 영탁 역시 "대표가 했을 뿐 나는 무혐의"라는 입장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