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연자실한 레인저들
이대로 구조 실패?
거대한 산불 에피소드
'지리산' / 사진 = 에이스토리 제공
'지리산' / 사진 = 에이스토리 제공


'지리산' 전지현과 주지훈이 치솟는 불길 속에 갇힌다.

1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에서는 본격적으로 치솟는 산불 속 일촉즉발의 위기와 이를 막기 위한 레인저들의 뜨거운 사투를 예고하고 있다.

앞서 환영을 통해 산불을 봤던 강현조(주지훈 분)는 산에 있는 창고에서 현수막을 발견했다. 하지만 그때 갑자기 창고 문이 잠겼고 검은 장갑을 낀 누군가가 불까지 질렀다. 특히 이곳엔 산에 간 엄마를 기다리는 어린 아이들까지 있어 강현조의 마음이 더욱 조급해졌다.

공개된 사진에는 좁게 뚫린 틈 사이로 강현조의 모습이 포착, 보기만 해도 데일 듯 붉은 열기 속 절박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그의 표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초조해지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이때 서이강(전지현 분)은 강현조가 있던 곳으로 향하던 중 갑자기 발화된 불길을 발견하고 다급히 레인저들에게 알렸다. 산을 내려가던 그녀에겐 제대로 된 진화 장비도 없었기에 한순간에 불이 그녀를 덮칠 수도 있는 상황. 하지만 사람을 구하겠다는 서이강의 일념은 치솟는 불길보다 뜨거웠던 터, 불구덩이 한가운데 결연히 선 그녀가 지리산 최고의 레인저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특히 서이강이 걱정어린 시선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어 과연 그녀가 강현조와 아이들을 찾아 무사히 구출해낼 수 있을지 한층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날이 밝은 후 레인저들의 낯빛이 심상치 않아 긴장감을 자아낸다. 힘겨웠던 사투를 짐작케 하듯 그을음을 뒤집어쓴 분소장 조대진(성동일 분)은 망연자실한 채 넋을 놓고 있다. 팀장 박일해(조한철 분)는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았고 정구영(오정세 분) 역시 땀에 절어 거친 숨을 몰아쉬고 있다. 하지만 어디에서도 서이강과 강현조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심장을 졸이게 한다.

과연 두 사람은 이 일촉즉발의 위기 속에서 살아남아 창고에 누군가가 일부러 불을 질렀다는 사실까지 밝혀낼 수 있을지, 우리가 몰랐던 국립공원 레인저들의 격렬한 구조 작업과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지리산' 제작진은 "미스터리가 짙어질 뿐만 아니라 산불이라는 거대한 재난 속에서 국립공원 레인저들이 어떻게 목숨을 걸고 구조에 나서는지 그 이면을 알 수 있는 의미있는 에피소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리산' 8회는 14일 밤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