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스틸컷./사진제공=KBS2
'1박2일'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예능 ‘1박 2일’ 멤버들이 100회를 맞이한 프로그램을 향해 진한 애정을 드러낸다.

14일(오늘)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100회 특집 ‘단내투어’에서는 멤버들이 자유롭게 꾸려가는 ‘꿀’ 같은 제주도 여행기가 담긴다.

이날 멤버들은 직접 준비한 다채로운 여행 코스로 알찬 여정을 꾸려나간다. 자유로운 시간을 만끽하던 연정훈은 “여행 같은 여행을 하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문세윤 또한 “이런 호사를 누릴 줄이야”라며 역대급 힐링 여행기에 감탄한다고.

또한 다섯 남자는 100회 동안의 긴 발자취를 되짚어보며 추억에 잠긴다. 이들은 서울 L타워 꼭대기와 무인도 비탈길 등 극한의 야외 취침을 감행했던 수많은 장소를 떠올리는가 하면,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까지 꼽는다.

“지나고 보면 다 좋은 것 같아”라고 ‘1박 2일’의 일대기를 회상하던 문세윤은 “심지어 무인도도 다시 가보고 싶어”라는 충격 발언으로 멤버들을 놀라게 하기도.

특히 추억에 젖은 문세윤은 울컥한 듯 눈물까지 글썽였다는 후문이다. 그는 “우리는 7일에 한 걸음씩 백 걸음을 걸었다”며 긴 시간을 함께한 멤버들과 제작진에게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고 해 유쾌한 웃음과 뭉클한 감동이 함께할 ‘단내투어’가 더욱 기다려진다.

'1박 2일 시즌4'는 14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