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사유리 子 젠, 벌써 예쁜 누나만 좋아해…김다현과 케미 폭발


방송인 사유리의 아들 젠이 국안 소녀 김다현에게 반했다.

14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사유리와 젠이 특별한 기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날 사유리와 젠은 KBS 방송국을 방문했다. 이는 싱글맘들을 위한 기부 물품을 모으기 위한 것으로, 스타들의 따스한 손길을 나누기 위해서였다고. 엄마의 직장에 처음으로 가 본 젠은 이곳저곳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둘러보며 방송국 나들이를 즐겼다/

이어 사유리와 젠은 본격적으로 스타들을 만나 기부 물품을 받았다. 태권 트롯 가수 나태주부터 현진영, 에일리, 김혜영, 최정원, 육중완 등 많은 스타들이 사유리와 젠을 반기며 기부 물품을 나눠줬다. 이때 젠은 우렁찬 옹알이로 기부를 독려하며 ‘기부 요정’ 노릇을 톡톡히 했다는 전언. 또한 기부를 받은 뒤에는 세젤귀 ‘젠끗’ 리액션까지 보여주며 이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였다.

특히 젠은 청학동 국악 소녀 김다현 앞에서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고 하는데. 김다현을 만난 순간부터 누나에게 시선 고정을 하는 것은 물론, 김다현의 노래에 미소까지 지어준 것. 그러나 윤정수를 만난 젠은 이와는 정반대의 리액션을 보여줬다고. 심지어 울먹이기까지 하는 젠을 윤정수가 무사히 달래줄 수 있을지 궁금증이 상승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