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전 남자친구는 장기용 형…'지헤중' 최고 시청률 10.5%


송혜교가 잊지 못하고 있는 남자는 장기용의 형 신동욱이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 2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8%, 수도권 기준 시청률 9%를 기록하며 주간 미니시리즈 및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에 올랐다.

이는 1회보다 전국 1.6%P, 수도권 2.4%P 상승한 수치로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10.5%까지 치솟았다. 뿐만 아니라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로 활용되는 2049 시청률 역시 3.7%로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에 해당한다.(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서울에서 재회한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거리를 두려는 여자와 다가서려는 남자. 둘 사이 미묘한 감정 변화가 시작된 가운데 이들을 둘러싼, 생각지도 못했던 과거가 암시됐다.

윤재국은 하영은의 진짜 이름을 불렀다.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선을 그으려 했지만 윤재국은 물러서지 않고, 서울에서 만나자며 적극적으로 다가섰다. 그리고 며칠 후 하영은은 의외의 장소에서 윤재국과 재회했다. 이번에는 둘이 아니라 황치숙(최희서 분), 석도훈(김주헌 분)과 함께였다. 예상 못한 재회는 두 사람을 놀라게 했지만, 한편으로 설레게 했다.

그러나 하영은은 여전히 윤재국을 밀어냈다. 마음이 끌리는 것을 부정할 수 없지만 윤재국은 자신의 상사이자 친구인 황치숙의 맞선 상대였다. 10년 동안 황치숙의 뒤치다꺼리를 하며 지켜온 회사 내 자신의 위치, 자신의 미래를 생각하면 윤재국과 가까워지는 것은 하영은에게 큰 부담이었다. 하영은은 짧은 입맞춤을 끝으로 윤재국에게 다시 한번 명확히 선을 그었다.

이와 별개로 하영은은 또 다른 위기에 직면했다. 회사 창립 기념행사를 준비하던 중 참석하기로 한 셀럽 혜린(유라 분)이 의상 디자인 수정을 요구한 것. 일을 위해서라면 고개를 숙일 수 있지만 디자이너의 자존심을 버릴 수 없었던 하영은은 다른 셀럽 섭외에 돌입했다. 그때 그의 눈에 들어온 인물이 백화점 힐즈 상무이사 신유정(윤정희 분)이었다. 하영은의 상황을 눈치챈 윤재국이 평소 친분이 있던 신유정에게 부탁했고, 신유정이 행사에 참석하며 문제는 해결됐다.

그러나 신유정은 하영은과 윤재국 사이에 큰 파란을 불러왔다. 행사 참석 후 신유정이 윤재국에게 "너 하영은이 누군지 모르는구나"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한 것. 얼마 후 화보 촬영장에서 하영은과 재회한 윤재국은 "윤수완 알아요?"라고 물었다. 윤수완은 10년 전 죽은 윤재국의 형. 윤수완의 이름을 듣자 하영은의 얼굴은 굳어졌다.

하영은은 내레이션을 통해 '잊었다. 잊었다고 생각했다. 그 이름이 다시 내게로 왔다. 한때 뜨거웠던 내 청춘, 그러나 끝나버린 이름. 놓아야 하는, 그러나 놓지 못한 그 이름'이라고 했다. 하영은은 윤재국에게 "알아요. 지금 헤어지는 중이에요. 그 사람하고"라고 답했다.

2회에서는 두 사람의 감정 변화가 조금 더 깊이 있게 그려졌다. 10년 전 하영은이 파리에서 산 사진이 사실 윤재국이 찍었다는 것 등 하영은과 윤재국이 하룻밤 사랑으로 끝낼 수 없는 인연이었음이 곳곳에서 암시됐다.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사랑 이야기를 들려줄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