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FT아일랜드의 최민환이 아내 율희의 넷째 유혹에 비뇨기과를 찾았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넷째에 대한 최민환과 율희의 동상이몽이 펼쳐졌다.

이날 율희와 최민환은 결혼 3주년을 자축했다. 율희는 최민환이 준비한 3주년 이벤트에 기뻐하면서 "3주년에 아이가 셋이다. 4주년에는 넷이 되는 건 어떠냐"라고 물었다.

최민환은 대답을 회피하면서 "난 지금도 행복하고 좋다. 아이들 너무 예쁘고 (넷째가) 궁금하기도 하다. 상상은 하는데 상상에서 끝난다"고 했다.
[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율희가 넷째를 원하는 이유는 아기가 너무 예뻐서였다. 그는 "힘든 게 당연히 있겠지만 아기 낳아보신 엄마들은 공감하실 만한 게 아기가 어느 정도 크면 신생아 때가 너무 짧다. 그때가 그립다"고 인터뷰했다.

최민환은 율희의 쌍둥이 출산 후 정관수술을 한 상태. 그는 "율희가 첫째, 쌍둥이 모두 제왕절개 수술을 했다. 아내 쪽에서 피임을 하거나 수술을 하는 쪽이 많다고 들었는데 여자 몸에 안 좋을 수 있다는 말을 들어서 제가 했다"고 말했다.

율희는 "그때도 너무 급하지 않냐는 생각을 했었다. 늦둥이를 낳고 싶어 할 수 있지 않나. 오빠의 생각을 존중해 주면서 내심 아쉬웠다"고 인터뷰했다. 이어 "찾아보니까 제왕절개는 3번까지 가능하다고 하더라. 나는 출산 기회가 한 번 더 남은 것"이라면서 넷째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율희는 최민환을 위한 보양식을 준비했고, 붉은 원피스로 유혹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최민환의 반응이 미지근하자 "하면 하고 아니면 아니다. 확실한 대답을 하기 전까지 같이 잘 수 없다"며 각방을 선언했다.

결국 다음날 최민환은 비뇨기과를 찾았다. 그는 "작년 5월쯤 수술을 했다"고 말했다. 의사는 젊은 최민환이 정관수술을 했다는 말에 놀랐고 아이가 셋이라는 말에 이내 수긍했다.
[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최민환은 정관복원술을 궁금해했고, 의사는 "묶었다 풀었다 쉽게 말씀을 하시는데 정관복원술은 더 어렵다. 실제로 정관 수술할 때 절제해서 띄워놓는 수술이라며 그걸 다시 꿰매는 거라 난이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종합]"♥율희, 넷째 원해"…최민환, 정관복원술 부작용에 충격 ('살림남2')
최민환은 정관복원술의 부작용을 물었다. 의사는 "큰 부작용이 있는 건 아닌데 수술 후 피가 나거나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심각하면 고환이 퇴화 되거나 위축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수술을 했는데 개통이 안 되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의사의 상세한 설명에 최민환은 결정하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갔다. 넷째를 원하는 율희와 고민하는 최민환. 부부의 넷째는 어떻게 될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