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장기용,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호르몬, 반응하긴 했지만..."
송혜교, 장기용의 죽은 형과 무슨 사이?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송혜교와 장기용이 복잡한 인연이 드러났다.

13일 방송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자해중’) 2회에는 하영은(송혜교 분)과 윤재국(장기용 분)이 서울에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재국과 하영은은 부산의 패션위크 파티에서 만나 하룻밤을 보냈다. 이후 서울에서 다시 재회한 두 사람의 반응은 달랐다. 재국은 하영을 반가워 했지만, 하영은 “아는 척을 할 필요는 없지 않나"라며 거리를 두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이날 영은은 비알PR 대표 석도훈(김주헌)을 만나 신상품 의상을 받았다. 또한 영은은 황치숙(최희서 분)에게 재국이 ‘맞선남’임을 밝혔다. 재국에게 호감을 품고 있던 황치숙은 영은에게 까칠했던 태도를 바꾸며 재국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냈다.

한편 영은이 ‘더원’ 30주년 창립 기념회를 위해 섭외에 나선 100만 인플루언서 혜린(유라 분)은 소노의 옷을 가져오라며 까칠하게 대했다. 그는 도훈이 가져온 의상이 맘에 들지 않는다며 독설을 날렸다. 도훈은 "디자인을 손 본다고 하지 않나. 내 선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명품 협찬으로 타협을 제시했지만, 혜린은 끝내 디자인에 손을 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만큼 잘라라. 내 말 알아들었냐"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소노의 디자이너 남나리(김보정 분)는 "클래식이 소노의 콘셉트"라고 설명했지만 혜린의 고집은 꺾을 수 없었다.

영은에게 의상 수정은 자존심이 걸린 일. 그는 하는 수 없이 혜린 말고 다른 셀럽을 섭외하고 나섰다. 재국은 그런 하영을 도왔고, 두 사람에게 둘만의 시간이 주어졌다.

재국은 영은에게 “이런 상황 기대하면서 한국까지 온 게 아닌데”라며 “하영은 한테만 프리한 것”이라며 관심을 드러냈다. 영은은 “옛날에 들었으면 설렜을 텐데”라며 “상사의 맞선남인데, 이 나이에 윗 분이 점지은 남자랑? 가뜩이나 바닥 좁은데 소문 쫙 날꺼고 회사에서 알아서 나가야 할텐데 소문 때문에 갈 때도 없을거고. 사양한다”며 선을 그었다.

재국이 “아닌 이유중에 난 없냐”고 묻자 영은은 "호르몬이 반응하긴 했다. 그런데 엔딩을 아는 영화, 재미없지 않나"라고 쿨하게 반응했다. 재국은 "내일 파리로 간다. 한 번은 솔직할 수 없냐. 지금 아니면 다시 볼 일도 없을 텐데"라고 말했다. 영은은 재국에게 다가갔고 입맞춤을 했다. 하지만 곧바로 물러나며 "그러게 왜 하필 윤재국이냐. 내가 할 수 있는 대답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이후 재국은 화보 촬영지에서 영은을 마주쳤다. 재국은 영은에게 "오늘 화보집 내가 맡기로 했다. 혹시 윤수완이라고 아냐"라고 물었다. 윤수완(신동욱 분)은 재국의 형으로, 세상을 떠난 사람.

영은은 내레이션을 통해 '잊었다. 잊었다고 생각했다. 그 이름이 다시 내게로 왔다. 한때 뜨거웠던 내 청춘, 그러나 끝나버린 이름. 놓아야 하는, 그러나 놓지 못한 그 이름'이라며, 재국에게 "지금, 헤어지는 중이다. 그 사람과"라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