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평소와 달라?
"뮤지컬 초대권 보내줬다"
주우재 "저건 100%다"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장동민과 김영철이 옥주현에게 관심을 보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옥주현, 장동민, 테이, 엑소 시우민, 설현, 주우재, 우주소녀 다영, 골든차일드 이장준이 출연했다.

이날 장동민은 평소와 달리 긴장한 모습이었고, 이수근은 "동민이는 저렇게 입으면 말을 못 해. 할머니 분장을 하고 뭘 칠해놔야 동민이가 되는 거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동민은 옆에 앉은 옥주현을 보며 부끄러워 했고, '아는 형님' 멤버들은 장동민을 놀렸다.

장동민은 "진짜로 내가 집에서 차 타면서 노래를 많이 들었어. 오늘 나오는 줄 몰랐어. 봐서 깜짝 놀랐어"라며 옥주현의 팬이라고 말했다.

옥주현은 김영철의 절친으로 '아는 형님'에 출연한 것에 "영철이가 뮤지컬을 정말 좋아하는데 내 '레베카' 넘버를 좋아해서 노래 앞 대사부터 싹 외워"라고 말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짝사랑 중이네"라고 또 다시 의심했다. '연애의 참견' MC 주우재는 "저건 100%다"라고 추측했다.

설현은 "보통 동영상까지 보내지는 않지. 상대방에게 보낸다는 건 답을 원한다는 거 아니야?"라고 추측했다. 김영철은 "주현이 뮤지컬을 보고 진짜 반했어. 주현이가 먼저 물꼬를 터준 게, 뮤지컬 초대장을 보내줬어"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