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X경수진 출연
문세윤 향한 애정
문세윤 "사기꾼이라 적어"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임창정이 문세윤을 자신의 회사에 영입하고 싶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가수 임창정과 경수진이 출연했다.

임창정은 "뮤직비디오에 경수진 씨가 출연했다"라며 드라마 타이즈로 구성된 '별거 없던 그 하루로' 뮤직비디오를 언급했다. 이어 임창정은 "이번에 두 곡으로 활동하려고 한다. 발라드 다음에는 트로트인데, '나는 트로트가 싫어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임창정은 자신의 노래를 불렀고, 신동엽은 "정말 좋은 게스트다. 시키지 않아도 다 알아서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은 '놀라운 토요일' 멤버 중 캐스팅할 멤버가 있다며 "문세윤, 김동현, 박나래 세 명을 다 영입하고 싶다. 영업 이익이 많이 남는다. 이 중에서도 특히 문세윤 씨를 독특하고 특이한 음악을 만들어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지게 론칭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임창정의 말을 들은 문세윤은 "노트에 '사기꾼'이라고 적었다"라고 반응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