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유+' 특집 부활
폐업 앞둔 중국집 방문
음식에 감탄 "너무 맛있어"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유재석부터 미주까지, 중국집 음식에 감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이미주, 신봉선의 '위드 유+'가 그려졌다. 앞서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중고거래 앱을 통해 의뢰인을 만나 그들의 일상들을 함께 한 바 있다.

47년 간 운영해왔던 한 중국집이 폐업을 4일 앞둔 상황. 한 사연자는 자신의 추억이 담긴 그 중국집의 음식을 가서 대신 먹어달라고 부탁했다. 길게 늘어선 줄에 깜짝 놀란 유재석은 "내가 음식점 줄을 잘 안 서는데"라며 이 곳의 음식은 기대된다고 말했다.

간짜장과 볶음밥, 탕수육을 먹은 유재석은 "찍먹파인데 여기 케첩 소스가 너무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정준하는 "간짜장 소스까지 다 먹은 건 처음이야. 너무 맛있었다"라고 말했고, 중국집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