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옷소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준호, 이세영이 본격 등장해 가슴 설레는 궁중 로맨스에 싹을 틔운다.

지난 12일 첫 방송된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1회에서는 어린 이산(이주원 분)과 어린 생각시 덕임(이설아 분)가 영빈(남기애 분)의 조문을 계기로 짧지만 애틋한 인연을 맺는 모습이 담겼다. 이 같은 추억을 가슴에 품고 각자 어엿하게 성장한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이 우연히 후원 연못가에서 맞닥뜨리면서 극이 종료돼 두 사람의 앞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동궁전에 함께 있는 산과 덕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산은 근엄한 분위기를 뿜어내며 정좌를 하고 있는데, 그의 앞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덕임이 손에 종이 한 장을 든 채 납작 엎드려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덕임이 가져온 글을 읽고 있는 산의 반응이 흥미롭다. 마치 눈에서 회초리가 나올 듯 덕임을 매섭게 바라보던 것도 잠시 싱긋 미소를 짓고 있는 것. 이 같은 산의 온도차가 여심을 녹게 만드는 동시에, 세상이 무너진 듯 망연자실한 덕임의 표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 스틸은 이산이 덕임의 실수를 꾸짖기 위해 반성문을 쓰게 만든 상황을 담은 것이다. 이산은 깐깐하기로 소문난 ‘호랑이 왕세손’답게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은 반성문 채점으로 덕임에게 시련을 안길 예정. 이 과정에서 산의 ‘반성문 무한루프’의 마수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갖 지략을 발휘하는 덕임의 엉뚱하고 당돌한 매력이 폭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덕임의 매력에 서서히 스며들어가는 산의 모습이 보는 이의 심장을 간질간질하게 만들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 측은 “13일 방송되는 2회부터 이준호, 이세영이 본격 등판한다. 극중 두 사람의 관계가 급진전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에 설렘을 선사할 것이다.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13일 오후 9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