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스틸컷./사진제공=KBS
'슈돌' 스틸컷./사진제공=KBS


KBS2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효녀 가수 양지은이 원조 효녀 현숙과 만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7회는 ‘영원한 팔불출'이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2대 슈퍼맘 양지은과 의좋은 남매가 ‘슈돌’ 8주년을 위해 현숙과 컬래버레이션을 펼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부터 ‘슈돌’은 8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는 바로 유튜브 조회 수 수익금을 좋은 일에 쓰기 위한 ‘재능 기부’ 프로젝트로, ‘슈돌’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찐건나블리와 박하남매의 ‘노래가 좋아’ 무대와 사유리-젠과 정동원의 컬래버레이션 뮤직비디오가 뜨거운 관심 속에 누적 조회 수를 쌓아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양지은은 원조 효녀 가수이자 명곡 부자 현숙과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재능 기부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현숙은 직접 양지은네 집을 찾는다. 준비해 온 선물부터 의좋은 남매 의진, 의연이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현숙은 온몸 던져 아이들과 놀아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전언이다.

또한 양지은과 현숙은 ‘효도’ 이야기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금세 친자매 같은 케미를 자아냈다고. 아픈 부모님을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던 현숙과 신부전증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아버지를 위해 자신의 신장까지 내어준 양지은 사이에 통하는 점이 많았던 것. 특히 양지은은 자신의 말을 귀 기울여 들어주는 현숙 앞에서 아버지의 병 재발 소식을 털어놓기도.

이날의 만남이 더욱 특별했던 이유는 양지은의 아버지가 현숙의 ‘찐팬’이었기 때문. 이에 현숙은 양지은의 아버지와 직접 영상통화를 하며 함께 효도에 나섰다고. 웃음과 감동이 가득했다고 전해지는 두 효녀 가수의 효도 현장이 기대를 모은다.

양지은은 평생 효도만 하고 살아온 현숙을 위해 특별한 효도 프로젝트를 준비한다. 마사지부터 족욕식까지, 어딘가 어설프지만 열정적인 의진이와 의연이의 효도는 현숙을 웃게 했다고 해 최선을 다해 효도하는 의좋은 남매는 얼마나 사랑스러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407회는 오는 11월 14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