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13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임창정과 경수진이 출격한다.

이날 임창정은 히트곡을 부르며 등장해 '노래 자판기' 면모를 뽐내는가 하면, 남다른 예능감마저 과시했다. 그는 "소속사 대표로서 스카우트하고 싶은 도레미가 있다"면서 김동현, 문세윤, 박나래를 꼽고는 "투자 대비 영업이익이 많을 것 같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경수진은 확고한 음악과 음식 취향을 밝혔다. "팝송을 좋아하지만 가요도 많이 듣는다"는 경수진은 "가사는 안 듣고 음만 들어서 가사를 모른다"고 덧붙여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어 "한식을 좋아하는데 오늘 한식이 나오면 승부욕이 오를 것 같다. 국물 요리도 좋아한다"고 설명해 '궁물즈' 신동엽, 피오의 공감을 샀다.

본격적인 받아쓰기와 함께 이날은 도레미들을 단체 멘붕에 빠뜨린 노래가 출제됐다. 팝송 마니아 경수진을 위해 '놀토' 최초로 영국 대표 걸그룹의 노래가 등장한 것. 경수진은 가수에게 몰입해 발음 특성까지 파악하고, 남다른 추리력으로 결정적인 단어를 캐치하는 등 대활약을 펼쳤다.

"방송에서 보는 것과 달리 너무 어렵다"던 임창정은 가요계 대선배다운 내공을 발휘했다. "오늘 예능하러 나온 것 아니다. 기를 쓰고 맞히겠다"며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냈다. 또한 작사가 겸 작곡가답게 노래 플로우(흐름)으로 문장을 분석, 독특한 점박이 받쓰 판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신상 게임인 ‘뮤직비디오 장면 퀴즈’가 나왔다. 피오는 뮤직비디오 애호가다운 특출난 실력을 자랑했고, 경수진도 깜찍 발랄 댄스로 박수를 받았다. ‘캐스팅존’ 김동현, 문세윤, 박나래는 여전한 춤신춤왕 매력을 뽐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특히 임창정은 귀호강 라이브 무대를 보여준데 이어, 태연과 역대급 듀엣 공연도 선보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